글자 크기 설정

최용덕 동두천시장. 동두천시 제공

경기 동두천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로 침체에 빠진 지역경제를 살리기 위해 모든 시민에게 15만원씩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하기로 했다고 1일 밝혔다.

대상은 지난달 31일 기준 동두천에 주소를 둔 9만4,000여명이다.

동두천시는 행정절차를 완료하고 지급 방식 등을 결정한 뒤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할 방침이다.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하는 데는 142억원이 소요될 것으로 추산됐다.

동두천시는 아울러 경영난을 겪는 3,600여개 소상공인 업소와 43개 중소기업에 대해 상수도 요금의 50%를 감면하고 개인사업자 및 법인은 주민세를 전액 감면해주기로 했다.

최용덕 동두천시장은 “코로나19에 따른 절체절명의 위기를 슬기롭게 극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김상호 하남시장

하남시도 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경제 위기극복을 위해 28만 전 시민에게 경기도와는 별도로 1인당 5만원의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하기로 결정했다.

시는 재난기본소득 지급을 위해 140억여 원(28만 명 기준)을 긴급추경으로 편성하고 이를 시의회 임시회에 상정했다. 하남시 재난기본소득은 경기도와 동일하게 지역화폐, 신용카드, 선불카드를 통해 지급된다.

김상호 하남시장은 “지역경제 긴급수혈을 위한 재난기본소득 외에 소상공인 보호와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다양한 정책을 마련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종구 기자 minjung@hankoolilbo.com

web_cdn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