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1일 서울 양천구 목동동로 방송회관에서 열린 방송기자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여야 정치권은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1일 ‘n번방 사건’에 대해 호기심으로 입장한 이들에 대해서는 처벌 판단이 다를 수 있다는 취지로 발언한 것에 대해 한 목소리로 질타했다. 황 대표는 “법리적 차원의 일반적 얘기일 뿐”이라 해명했지만, 사이버 성착취 범죄에 대한 낮은 성인지 감수성을 보여주는 발언이어서 논란은 쉽게 가라앉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황 대표는 이날 입장문을 배포하고 “법리적 차원에서 처벌의 양형은 다양한 고려가 필요하다는 일반적인 얘기를 했을 뿐”이라며 “그럼에도 n번방 사건의 26만명 가해자 및 관련자 전원은 이런 일반적 잣대에도 해당될 수 없다”고 밝혔다. 이날 오전 방송기자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호기심으로 방에 들어 왔는데 막상 적절치 않다 싶어 활동 그만둔 사람에 대해선 판단이 다를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발언한 것에 대한 해명이다.

정치권은 즉각 반발했다. 더불어민주당은 이날 오후 브리핑을 통해 “황 대표의 몰지각한 ‘호기심’ 발언이 국민들 분노를 자아내고 있다”고 비판했다. 강훈식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황 대표는 n번방 가입을 단순한 호기심으로 치부하고 끔찍한 범죄 가해자에게 관용을 베풀고 싶은 것인가”라며 “그것이 아니라면 심각한 성착취 범죄인 n번방 사건에 대한 기본적인 이해도 갖추지 못한 것”이라고 비난했다.

심상정 정의당 상임선거대책위원장도 보도자료를 내고 “오늘 있었던 황 대표의 발언은 매우 문제적이다. 국회로부터 응답을 기다리는 국민들은 묵묵부답인 국회 앞에 절망까지 느끼고 계실 것”이라며 “당장 피해자와 국민 앞에 사과하시기 바란다”고 밝혔다.

같은 당 신보라 청년최고위원도 자신의 페이스북에 “(n번방은) 호기심에 잠깐 들어갈 수 있는 곳이 아니다”라며 “메신저를 설치하고 운영진에게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를 송금해야 강퇴 당하지 않는 비밀 성범죄 아지트 공간이다”라고 말했다.

이혜미 기자 herstory@hankookilbo.com

web_cdn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