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오산시, 1일부터 일선 학교에 전달
경기 오산시는 코로나19로부터 학생들을 보호하기 위해 전국에서 처음으로 ‘따숨마스크’ 사업을 추진, 1일부터 무상 배부를 시작했다. 곽상욱(가운데) 오산시장이 차량에서 따숨마스크 박스를 내리고 있다. 오산시 제공

경기 오산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부터 학생들을 보호하기 위해 전국에서 처음으로 추진한 ‘따숨마스크’ 사업을 완료, 1일부터 무상 배부를 시작했다.

시는 이날부터 오산지역 초중고 43개교 3만1,000명의 학생에게 1인당 2장씩 모두 6만2,000개와 필터를 제공하기 시작했다고 밝혔다.

‘따숨마스크’는 코로나19로부터 학생들을 보호하고 마스크 품귀 현상에 대비하고자 진행된 오산시 위기극복 프로젝트다. ‘따숨마스크’는 오산시 사회적 협동조합에서 기능성 원단에 필터를 교체해 반복해 사용할 수 있도록 제작한 면마스크다.

곽상욱 오산시장은 이날 직접 일부 학교를 찾아 직접 전달하기도 했다.

곽 시장은 “국민 모두가 불안하고 마스크 수급에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아이들이 우선이라는 생각에 제작, 배포하게 됐다”며 “국내는 물론 전 세계적인 위기 상황을 시민들과 함께 극복하는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오산시는 초중고교 학생을 위한 ‘따숨마스크’에 이어 택시와 버스 등 운수 종사자들과 취약계층 등에도 ‘따숨마스크 프로젝트’를 진행해 나눠주고 있다.

임명수 기자 sol@hankookilbo.com

web_cdn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