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부산, 울산, 경남 유망기업 금융 지원, 전문가도 영입
1일 문을 연 BNK벤처투자센터. 이 센터는 부산과 울산, 경남 지역의 유망 기업을 지원하는 역할을 한다. BNK금융 제공

BNK금융은 부산을 비롯한 울산과 경남지역에 모험자본을 공급하는 ‘부울경 벤처투자센터’를 1일 개소했다. 모험자본은 통상 상대적으로 투자위험은 크지만 일반적인 수준보다 수익성이 높은 사업을 시도하는 데 필요한 자금을 일컫는다.

부산 부산진구 BNK 부ㆍ울ㆍ경 CIB(기업투자금융)센터 안에 마련된 이 센터는 지역의 유망한 비상장 기업 등을 발굴해 맞춤형으로 금융 프로그램을 지원하는 기능을 한다.

BNK금융은 각 계열사에 분산된 스타트업 및 벤처기업 관련 투자 업무를 이곳에 집중시켜 모험자본 공급을 더욱 원활하게 수행한다는 방침이다.

BNK벤처투자센터는 그룹 내 계열사는 물론 지자체, 보증기관, 투자지원기관 등과 협업체계를 만들어 기업의 창업에서부터 확장에 이르는 모든 단계에 도움을 주는 기능을 한다. 이를 위해 센터는 투자 기법과 경험이 풍부한 벤처투자 전문가도 영입했다.

김지완 BNK금융 회장은 “벤처투자센터는 지역 창업생태계 성장을 견인하는 새로운 동력이 될 것”이라며 “지역 기업에 실질적인 도움을 줄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방안을 지속적으로 마련해 지역경제가 활력을 찾을 수 있도록 돕겠다”고 말했다.

권경훈 기자 werther@hankookilbo.com

web_cdn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