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천안지역 콜벤 운전사가 KTX 천안아산역에 도착한 해외입국자의 짐을 싣고 있다. 천안시 제공

충남 천안시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KTX 천안아산역에 내리는 해외 입국자에게 자택까지 갈 교통수단을 제공한다고 1일 밝혔다.

교통지원은 이날부터 모든 해외 입국자의 2주간 자가격리가 의무화된 데 따른 것이다.

현재 해외입국자 이동은 서울, 경기 등 수도권 지역은 주요 거점지역까지 입국자 전용 공항 리무진 버스로 수송하고, 그 외 지역은 인천공항에서 광명역까지 공항셔틀버스로 수송 후 광명역에서 KTX 전용칸을 이용해 수송한다.

이에 따라 천안에 거주하는 입국자는 인천공항에서 광명역까지 공항 셔틀버스로 이동 후 광명역에서 KTX 전용칸을 타고 천안아산역에 도착하면 플랫폼에서 시 직원이 이들을 안내하게 된다.

시 직원은 입국자 전원에게 교통 이용방법을 일일이 확인하고, 개인 승용차가 없을 경우 콜밴을 알선해 준다.

천안아산역에 정차하는 KTX는 오전 7시 23분부터 오후 11시 9분까지 26편이 편성돼 있다.

이준호 기자 junhol@hankookilbo.com

web_cdn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