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10개 노선… 버스 21대 투입
요금은 거점 정류소별 5,300원~1만4,600원
경기도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4월 1일부터 인천국제공항을 이용하는 해외 입국 무증상 도민을 대상으로 '전용 공항버스'를 운행한다고 밝혔다. 인천공항 여객터미널에 설치된 버스 대기소에 안내 직원이 대기하고 있다. 경기도 제공

경기도가 인천국제공항을 이용하는 해외 입국 무증상 도민을 위한 ‘전용 공항버스’를 운행한다. 최근 미국 및 유럽 등 해외 입국자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감염 사례가 늘어나고 있는 상황에서 부득이하게 자차 귀가가 어려운 도민들을 지원하기 위해서다.

31일 경기도에 따르면 도는 다음달(4월) 1일부터 인천공항을 이용한 해외 입국자의 코로나19 확산 예방을 위해 ‘경기도민 전용 공항버스’를 운행한다.

공항 입국 시 무증상일지라도 추후 양성으로 판정되는 경우가 있어 대중교통 이용으로 인한 타인과의 접촉을 최대한 차단하고 입국자에 대한 추적관리를 더욱 강화하기 위해 마련했다.

인천공항 제1여객터미널에 설치된 경기도민 전용 공항버스 안내부스 위치도. 경기도 제공

이에 따라 인천공항 1·2터미널에 각각 ‘경기도 전용공항버스 안내부스’를 설치, 교통국 직원 각 2명씩 모두 4명을 배치시켜 버스 이용 방법 등을 안내하고 있다.

앞서 도는 지난 28일부터 미국 및 유럽발 무증상 입국자들에 대한 공항버스를 지원한 바 있다.

해외 입국 무증상 도민은 안내부스에서 자택이 위치한 시군별 탑승 노선을 안내 받은 뒤 해당 노선의 출발시간과 승차장, 지역별 거점 정류소(하차하는 장소)를 확인해 버스를 이용하면 된다.

전용 공항버스는 수원(호텔캐슬), 고양(킨텍스) 등 모두 10개 노선 21대 규모로 운행된다. 인천공항에서 도내 15개 거점 정류소까지 1일 55회 운행하며, 지정된 거점 정류소 이외 장소에서는 정차하지 않는다. 또 15개 거점 정류소 도착 후 자택까지 별도 이동편이 없는 경우 각 시군별로 운영 중인 관용차, 콜밴 등 연계교통수단 총 85대를 예약,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

이용요금은 하차 거점 정류소에서 따라 5,300원~1만4,600원이며, 안내부스 운영시간은 인천공항 여객터미널 기준 오전 6시 30분부터 오후 10시 30분까지다.

인천공항 제2여객터미널에 설치된 경기도민 전용 공항버스 안내부스 위치도. 경기도 제공

도 관계자는 “최근 코로나19 신규 확진자의 40%가 해외에서 유입되는 상황을 고려, 지역감염 확산을 사전에 차단하기 위해 마련한 특단의 대책”이라며 “향후 전용 공항버스 이용현황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한 후 배차시간 및 노선확대 등을 점차 보완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자세한 사항은 경기도 공항버스 운행 상황실로 문의하면 된다.

임명수 기자 sol@hankookilbo.com

web_cdn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