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MB정부 때 부패 없었으면 1인당 1000만원 
 도 증세권한 없고 아껴 쓸 뿐 도민부담 없어 
이재명 경기지사.

이재명 경기지사는 긴급재난지원금에 대해 "이대로 나가면 나라가 거덜난다"고 비판한 이재오 전 의원을 향해 "MB정권, 박근혜정권 10년간 부정부패, 예산낭비, 부자감세 안 했으면 국민 1인당 1,000만원씩 주고도 남았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이 지사는 3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전날 이재오 의원의 한 라디오 인터뷰 내용을 거론한 뒤 "입은 비뚤어졌어도 말은 똑바로 해야 한다"며 "곳간이 거덜난 건 구휼미 때문이 아니라 도적 때문이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사대강에 천문학적 예산 낭비하고, 자원외교 국방강화 핑계로 국가재정 빼돌리는 부정부패에만 익숙하시니, 세금 아껴 국민복지 늘리고 소비 진작시키려는 애타는 노력을 보고도 '재난지원 하다 나라 거덜난다'고 하실 만도 하다"고 이 전 의원을 꼬집었다.

이어 이 지사는 "나라빚 내 가며 해먹는 것은 봤어도 세금 아껴 국민 복지 늘리는 건 처음 보는 광경일테니 이해도 된다"고 덧붙였다.

이 지사는 "국민 세금 최대한 아껴 국민복지 증진 시키는 건 헌법상 국가의 의무이고, 국민의 권리이다"고 지적한 후 "부정부패 없는 공정한 나라, 세금 내면 낭비하지 않고 국민 복지에 제대로 쓰여지는 북유럽이 망했는가? 베네수엘라가 망한 건 국민복지 때문이 아니라 부정부패와 무능 때문"임을 강조했다.

이 지사는 “경기도는 증세권한도 없고 지방채 발행도 맘대로 못하며, 오로지 정해진 세금 아껴 책임질 뿐이니, 혹여라도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때문에 도민부담 추가된다는 말은 말아달라”고 당부했다.

끝으로 “MB정권, 박근혜 정권 때 부정부패, 예산낭비, 부자감세 안 했으면 지금 국민 1인당 1,000만원씩(510조원) 주고도 남았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범구 기자 ebk@hankookilbo.com

web_cdn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