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생활지원, 선불카드ㆍ온누리상품권
아동돌봄, 만 7세 미만 아동에 40만

/그림 1자원 현금 지원 게티이미지뱅크

울산시는 정부 추경에 따라 국비 146억원을 투입해 기초생활보장 수급자와 법정 차상위 대상자에게 한시 생활지원 소비 쿠폰을 4월 중 지급한다고 31일 밝혔다.

대상자는 2020년 3월 기준 기초생활수급자나 법정 차상위 자격자(3만4,000여명)로 지급액은 수급 자격과 가구 규모에 따라 다르다. 소비 쿠폰은 울산 지역 내 백화점, 대형마트를 제외한 아이시(IC)카드 결제 가맹점에서 현금처럼 사용이 가능한 선불카드와 전통시장에서 사용 가능한 온누리상품권이 혼용ㆍ지급된다.

지급 금액은 4~7월 4개월분을 합해 생계의료 급여 해당자는 1인 가구 52만원, 4인 가구 140만원에 해당하는 쿠폰을 받고, 주거ㆍ교육ㆍ차상위 해당자는 1인 가구 총 40만원, 4인 가구 108만원을 받는다.

다만 1인이 2가지 이상의 자격을 가지고 있더라도 지급 금액이 높은 1가지 자격으로 지급되며, 별도의 신청절차 없이 행복이(e)음을 활용해 대상자 확인 후 거주 읍ㆍ면ㆍ동에서 지급된다.

울산시는 대상자에게 지급일 이전에 우편 및 유선으로 안내하고 사회적 거리 두기 기간 준수 및 대상자 줄서기 등이 최대한 발생하지 않도록 지급 일자를 조정할 계획이다.

울산시는 또 코로나19로 위축된 지역경제를 활성화하고 아동양육가구의 부담을 줄이기 위해 ‘아동돌봄쿠폰’도 4월 중 지급한다.

지원 대상은 3월 말 현재 아동수당을 지급받는 만 7세 미만 아동으로 아동 1인당 40만원 상당의 소비쿠폰이 6만7,000여명에게 모두 268억원 상당 지급된다.

울산시는 4월 중 신속ㆍ정확한 집행 및 시민 편의를 위해 대상자의 90% 이상이 보유한 전자바우처로 지급한다는 방침이다.

전자상품권(포인트 지급)은 대상자들이 사용하고 있는 정부지원 카드(아이행복카드, 국민행복카드)에 현금처럼 사용할 수 있도록 카드포인트를 자동으로 제공하는 방식이다.

읍ㆍ면ㆍ동 행정복지센터나 영업점에 방문할 필요 없이 포인트 형태로 지급하고 현금과 같이 사용할 수 있다.

아이행복카드나 국민행복카드를 가지고 있지 않은 보호자는 4월 6일부터 복지로 또는 읍ㆍ면ㆍ동 행정복지센터에서 기프트카드를 신청할 수 있으며, 신청 시 작성한 주소지로 배송된다.

지급된 포인트는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지역사랑상품권과 동일한 효과를 내도록 지역(울산지역) 및 업종(대형마트, 백화점, 온라인 쇼핑몰, 대형전자 판매점, 유흥업소 등 제외)을 제한한다.

시는 4월 초 관련 내용을 대상 가구에 문자 메시지로 안내한 뒤 중순께 지급할 방침이다.

이형우 울산시 복지여성건강국장은 “이번 지원이 코로나19의 어려움을 잘 극복하고 지역 경기 회복에도 큰 도움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김창배 기자 kimcb@hankookilbo.com

web_cdn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