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손해 감수하고도 양심적 고백” VS “소문 나자 마지 못해 알렸을 뿐”
해당 병원 2주 동안 문 닫기로
신천지 교회 예배 모습. 독자 제공

경북 칠곡의 한 소아과 의사가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신천지) 신도임을 밝혀 파장이 일고 있다. 신천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확산의 배경으로 지목되면서 자발적 격리 조치에 들어간 것이다. 그러나 이 의사가 신천지 신도라는 소문이 확산한 후 뒤늦게 해당 사실을 고백했다는 지적도 나왔다.

한 소아과의원의 의사 A씨는 22일 내원객에게 문자를 보내 “저도 신천지 교회 신도”라며 2주간 병원 문을 닫고 격리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이 병원은 이날부터 휴원 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대구 신천지 31번 확진자로 인해 감염이 전국으로 빠르게 확산돼 신천지에 대한 비난과 질책이 심한 것을 알고 있다”며 “저에게 진료를 받은 아이들과 보호자 분이 바이러스에 노출되지 않았을까 하는 염려가 크실 줄도 안다”고 말했다. 이어 “저는 대구교회에 간 적도 없고 31번 확진자와 접촉한 적도 없으며 열도, 호흡기 증상도 없다”고 강조했다.

다만 A씨는 검사 결과에 상관 없이 약 2주간 병원 문을 닫고 자발적으로 격리 조치에 들어가기로 했다. A씨는 “코로나19 잠복기가 최대 2주라고 하니 그 안에 증상이 나타난다면 즉시 선별 검사를 받겠다”면서 “사랑스러운 아이들과 가족분께 안심하시라는 소식 전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양심적 행동”이라며 A씨의 용기를 칭찬했다. 한 누리꾼은 “이단이지만 종교의 자유가 있는 국가니 남에게 피해를 주지 않는다면 과도한 비난은 삼가야 한다”며 “이 원장은 그래도 양심적”(냐****)이라고 했다. 또 다른 누리꾼은 “생긴지 얼마 안 된 병원이라 타격이 클텐데 스스로 밝히기까지 큰 용기가 필요했을 것”이라며 “하루 빨리 이 상황에서 벗어나 평범한 일상을 누리고 싶다”(아****)고 바랐다.

다만 일각에선 A씨가 내원객 사이에 신천지 신도라는 소문이 돌자 부랴부랴 문자를 돌렸다는 의구심이 일었다. “사람들이 알아내서 ‘맘카페’가 뒤집어지니 어쩔 수 없이 밝힌 거 아니냐”(해****) “어차피 소문날 것이 뻔하니 선수친 것 아니겠나”(동****) “아기 데리고 고민하다 접종도 갔었는데 일찌감치 휴진을 해주지 그랬냐”(찡****)는 등의 비판이다.

이소라 기자 wtnsora21@hankookilbo.com

web_cdn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