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젊다고 고지혈증 방치하다간 사망할 위험이 높아지는 것으로 조사됐다. 게티이미지뱅크

20~30대 젊은 나이에도 고지혈증이라면 심혈관질환으로 인한 사망 위험이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대병원 강남센터 순환기내과 이희선ㆍ서울대병원 순환기내과 김형관 교수팀은 2009~2014년 국가 건강검진을 받은 사람 가운데 20~39세 568만8,055명에게서 고지혈증이 사망ㆍ심근경색ㆍ뇌졸중 발생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를 7년 동안 추적·관찰했다.

그 결과, 대상자 가운데 3만330명에서 사망하거나 심근경색, 뇌졸중이 발병했다. 이 가운데 고지혈증 환자는 정상군보다 위험도가 1.7배 높았다. 특히 뇌졸중 발생률은 1.8배, 심근경색 발생률은 2.2배 높았다.

연구팀은 혈액 지방질을 총콜레스테롤, 중성지방, ‘좋은’ HDL 콜레스테롤로 구분해 그 수치를 순서대로 나눠 각각 사망ㆍ심근경색ㆍ뇌졸중 발생 위험도를 관찰했다.

그 결과, 총콜레스테롤과 중성지방은 높을수록, HDL 콜레스테롤은 낮을수록 심혈관질환이 많았다. 총콜레스테롤이 가장 높은 그룹은 가장 낮은 그룹보다 심근경색, 뇌졸중 발생 위험이 2.0배, 1.6배 증가했다. 특히 중성지방은 가장 높은 그룹이 가장 낮은 그룹보다 심근경색, 뇌졸중 발생 위험도가 모두 2.5배 증가했다.

고지혈증과 심혈관계 질환 사이 연관성은 잘 알려졌지만 젊은 연령 대상 연구는 드물었다. 이번 연구로 젊은 성인층도 고지혈증이 사망ㆍ심근경색ㆍ뇌졸중 발생에 큰 영향을 주는 것으로 밝혀졌다. 특히 중성지방이 젊은 성인층의 심혈관질환의 매우 강력한 위험인자임이 확인됐다.

이 교수는 “젊은 층은 약물 치료에 소극적이고, 고지혈증과 중성지방을 대수롭지 않게 여겨 방치하는 경우가 많다”며 “젊더라도 고지혈증 진단을 받으면 식이 운동 등 생활습관을 적극 개선하고 필요하면 의사의 권고에 따라 약물 치료를 해야 한다”고 했다.

권대익 의학전문기자

web_cdn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