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외부활동 자제, 역학조사, 방역소독 등 확산방지 노력

농협중앙회 경북본부는 19일 대구ㆍ경북지역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 방지를 위한 비상상황 대응 긴급회의를 열고 있다. 경북농협 제공
농협중앙회 대구본부는 19일 대구ㆍ경북지역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 방지를 위한 비상상황 대응 긴급회의를 열고 있다. 대구농협 제공

농협중앙회 대구본부와 경북본부가 19일 각 본부 회의실에서 대구ㆍ경북지역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대응을 위해 각각 비상상황 대응 긴급회의를 열었다.

대구ㆍ경북본부에 따르면 코로나19 비상대책반을 구성하고 임직원 마스크 착용 근무, 교육ㆍ출장ㆍ회식 등 외부활동 자제령을 내렸다. 관내 농협 사무소 방역소독, 임직원 중 확진자가 발생하거나 확진자와 접촉 시 신속한 계통보고와 자가격리 등의 조치를 부탁했다. 이와 함께 역학조사, 방역소독, 건물폐쇄 등 추가확산 방지를 위한 철저한 대응체계를 갖추기로 했다.

특히 농협은행, 농ㆍ축협 사무소 금융업무 담당자 및 대면업무 종사자들에게 철저한 위생관리를 위한 임직원 준수사항 및 상황별 행동요령 등을 안내하고 마스크, 소독제 등 위생용품 구입을 위한 예산을 지원할 계획이다.

농협 대구ㆍ경북본부는 사태 진정 시까지 비상대응체계를 유지하고 각 지역본부에서는 출입자 발열 확인, 하루 3회 방역 실시, 철저한 개인위생관리 등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조기 종식을 지원할 계획이다.

윤창식 기자 csyoon@hankookilbo.com

web_cdn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