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중국 의료진이 14일 옥외 스포츠센터를 개조한 후베이성 우한의 쟝샤 임시병원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를 받기 위한 준비를 하고 있다. 총 400개의 병상을 갖춘 쟝샤 임시병원에는 코로나19 경증 환자들이 수용될 예정이다. 우한=신화 연합뉴스

중국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누적 사망자와 확진자가 각각 1,500명과 6만6,000명을 넘어선 것으로 보인다.

15일 오전 중국중앙(CC)TV에 따르면 중국 내 피해가 가장 심각한 후베이성은 14일 하루 동안 코로나19 확진자가 2,420명, 사망자가 139명 증가했다고 발표했다. 이중 신규 확진자와 사망자 각각 1,923명와 107명이 우한에서 발생했다.

후베이성의 신규 확진자와 사망자 중 임상 진단 병례는 각각 1,138명과 34명이다. 임상 진단 병례는 핵산 검사에서 양성 판정이 나오지 않아도 폐 CT 촬영을 통해 확진 범위로 분류한 사례다. 후베이성은 지난 12일 통계부터 확진자에 이 수치를 포함하기 시작했다.

앞서 중국 전국 통계를 발표하는 국가위생건강위원회(위건위)는 14일 0시 기준 전국 코로나19 누적 확진자가 6만3,851명이고 사망자는 1,380명이라고 밝혔다.

최나실 기자 verite@hankookilbo.com

web_cdn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