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공식 발표 5배… 대부분 후베이성
12일 중국 후베이성 우한에서 체육관을 개조해 만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임시 병원에서 의료진이 엄지손가락을 치켜들어 서로를 격려하고 있다. 우한=신화 뉴시스

중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가 최대 14만명에 이를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중국 경제매체 차이신(財新)은 의학 논문 사전인쇄 플랫폼(medRxiv)에 10일 공개된 논문을 인용, “9일 기준 중국 본토 신종 코로나 감염자가 8만4,000명에서 144만명에 달한다”고 14일 보도했다. 이 중 신종 코로나의 진원지인 후베이성 우한에만 5만4,000~9만명이 감염됐고, 우한 외 후베이성 도시에는 2만1,000명 이상의 환자가 있는 것으로 추정됐다.

해당 논문 작성에는 저우융다오(周永道) 중국 난카이대 교수, 둥장후 미국 네브래스카대 의학센터 교수 등이 참여했다. 이들은 샘플 조사를 통해 우한의 총 감염자 수를 추산하고, 이를 후베이성 다른 지역 및 중국 전역에 적용했다. 연구자들은 발병 이후 춘제(春節ㆍ중국 설) 연휴까지 우한에서 저장성 원저우로 돌아간 3만3,000명과 우한에서 싱가포르로 여행 간 1만여명을 표본으로 삼았다.

연구 결과, 지난달 29일까지 우한 내 신종 코로나 감염률은 0.3~0.6%였다. 상인이 많아 타인과 접촉 빈도가 잦은 원저우 출신들의 감염률은 0.6%, 싱가포르로 여행을 간 사람들은 0.3%의 감염률을 보인 것으로 드러났다. 따라서 춘제를 앞두고 우한에 애초 있었던 1,400만명에 0.3~0.6%의 감염률을 적용하면 우한 전체 감염자는 4만2,000~8만4,000명이다. 여기에 자택 격리로 가정 내부 전염 확률이 높아진 것까지 고려하면 감염자가 5만4,000~9만명에 이른다는 결론이 나온다.

해당 수치는 9일까지의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 공식 통계와 약 4~5배가량 차이가 난다. 연구자들은 후베이 외 지역 통계는 자신들의 추정치와 비슷하다면서 다른 지역에서는 ‘핵산 검사’에 문제가 없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중국 정부는 12일 신종 코로나 진단 방식을 핵산 검사에서 임상 진단으로 바꿔 이날 후베이성에서만 무려 1만4,840명이 새로 확진 판정을 받았다. 전날(1,638명)보다 9배나 증가한 수치다.

손성원 기자 sohnsw@hankookilbo.com

web_cdn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