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토론토 피트 워커 투수코치가 14일 미국 플로리다주 더니든 TD볼파크 인근 훈련장에서 류현진의 불펜 피칭을 바라보고 있다. 더니든=연합뉴스

류현진(33)이 스프링캠프 첫 일정을 소화하며 ‘토론토맨’으로 새 출발을 알렸다.

류현진은 14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더니든 TD볼파크 인근 훈련장에서 국내외 언론의 집중관심 속에 훈련을 마쳤다. 지난 9일부터 개인 훈련에 나섰지만 이날이 구단의 공식적인 스프링캠프 시작일이었다.

류현진은 스트레칭으로 몸을 푼 뒤 캐치볼과 롱토스를 했다. 이어 불펜 피칭을 할 때는 찰리 몬토요 감독, 피트 워커 투수 코치가 류현진의 바로 뒤에 서서 새 에이스의 투구를 유심히 지켜봤다. 몬토요 감독은 훈련을 앞두고 "류현진은 메이저리그 최고의 투수 중 한 명이다. 우리는 에이스를 얻었다"면서 "류현진은 로테이션마다 선발 등판할 것"이라며 "우리는 그 경기마다 승리할 수 있을 것"이라고 큰 기대를 드러냈다. 류현진은 직구와 체인지업, 슬라이더, 커브, 컷패스트볼 등 모든 구종을 시험하면서 총 33개의 공을 던졌다. 류현진과 호흡을 맞춘 포수 리스 맥과이어는 "오늘 류현진의 공을 처음으로 받았는데 참 편안했다. 완벽한 프로의 면모를 보였다"고 엄지손가락을 치켜세웠다. 워커 투수코치는 "이미 많은 영상 등을 통해 류현진의 기량을 잘 알고 있다"며 "몇몇 선수들은 구위로만 타자를 상대하려고 하는데 류현진은 다르다. 그는 어떻게 상대 선수를 제압할 수 있는지 아는 선수"라고 말했다. 이어 "젊은 투수들이 류현진을 보고 배웠으면 좋겠다"고 기대했다.

류현진이 14일 미국 플로리다주 더니든 TD볼파크에서 국내외 언론과 인터뷰를 하고 있다. 더니든=연합뉴스

러닝훈련으로 첫 날 일정을 마무리한 류현진은 국내외 취재진과 인터뷰에서 "아직 나도 배울 것이 많다"며 "에이스의 역할보다는 재미있게 야구를 할 것"이라며 웃었다. 그는 훈련 전 "난 이 팀에 새로 온 신인"이라고 자세를 낮췄지만 ‘8,000만 달러의 사나이’ 류현진을 보기 위한 현지 열기는 뜨거웠다. 이를 의식한 류현진은 "모든 선수는 동등하다"며 "좋은 대우를 받고 입단했지만 어린 선수들과 친해지면서 재미있게 경기를 치르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에이스의 역할에 대한 현지 언론의 질문에는 "많은 경기에 출전해 팀에 승리를 안기는 것"이라고 책임감도 보였다. 아울러 팀 내 리더 역할에 대해 묻자 "나도 배울 게 많지만 다른 선수들이 궁금한 것을 물어 온다면 내가 아는 범위에서 도움을 주겠다"고도 했다. 류현진은 “훈련은 무리하지 않고 미국에서 해 왔던 대로 하겠다. 몸 상태는 작년 이맘때보다 괜찮다”고 밝혔다.

토론토 지역 신문 토론토스타도 “아메리칸리그 동부지구에서의 적응이 쉽지 않겠지만 류현진이 2013년 KBO리그에서 메이저리그로 직행했을 때만큼 어렵진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 매체는 “토론토 구단은 류현진이 데이비드 프라이스(현 LA 다저스), 로이 할러데이와 같은 앞선 토론토 에이스들처럼 활약해주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성환희 기자 hhsung@hankookilbo.com

web_cdn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