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할리우드에서 영화화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 게임 '크로스파이어'. 스마일게이트 제공

80여개국 10억명가량이 이용하는 히트 게임 ‘크로스파이어’가 할리우드 스튜디오 소니픽쳐스 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영화화가 추진되다.

국내 게임회사 스마일게이트는 소니픽쳐스와 파트너십을 체결했다고 14일 밝혔다. ‘크로스파이어’는 텐센트픽쳐스가 공동제작 및 투자에 나선다. 스마일게이트는 앞서 2015년 오리지널 필름과 영화제작 계약을 하며 할리우드 진출을 선언했다. 오리지널 필름은 ‘분노의 질주’ 시리즈를 제작한 닐 모리츠의 회사다. ‘크로스파이어’의 1차 시나리오는 ‘13시간’(감독 마이클 베이)으로 유명한 척 호건이 완성했다.

스마일게이트 IP(지적재산권)사업을 총괄하는 백민정 상무는 “소니 픽쳐스라는 훌륭한 파트너와 함께 크로스파이어 IP의 힘을 할리우드 영화를 통해 전 세계에 입증 할 수 있게 되어 대단히 기쁘다”고 밝혔다. 백 상무는 “사랑받는 IP를 만들고 확장하는 것은 스마일게이트의 확고한 사업 방향이었고, 오랜 기간 동안 신중하게 논의하고 준비해 온 만큼 ‘크로스파이어’가 훌륭한 영화를 통해 게임 산업의 사업 다각화에 있어 좋은 선례를 만드는 선두주자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라제기 영화전문기자 wenders@hankookilbo.com

web_cdn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