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국민새정당과 국민당은 문제될 게 없다고 판단해서 신청했다”
4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안철수신당(가칭) 창당추진기획단 1차회의에서 창당추진기획단 공동단장을 맡은 이태규 바른미래당 의원(왼쪽)이 발언하고 있다. 오른쪽은 김경환 변호사. 연합뉴스

국민당 창당준비위원회 집행위원장인 이태규 바른미래당 의원이 선거관리위원회(선관위)가 ‘국민당’ 당명 불허 결정을 내린 것과 관련 “보이지 않는 손이 작동하는 것 같다”고 비판했다.

이 의원은 14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안철수신당’에 이어 계속해서 불허 결정을 내리니까 저희들 입장에서는 안철수 대표의 정치 재개를 막으려는 의도가 있는 거 아니냐고 생각하지 않을 수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선관위는 안 위원장이 창당을 추진하는 신당의 당명 ‘국민당’과 ‘안철수신당’에 대해 사용 불허 결정을 내린 바 있다.

이 의원은 “국민새정당이 있다는 걸 이미 알고 국민당 이름을 정했다”며 “저희 측의 법률 전문가들이 ‘국민당과 국민새정당은 유사하지 않다’는 결론을 이미 내려서 신청했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 ‘국민의당’이 있는 상태에서는 ‘국민새정당’ 등록을 허가해줬는데, ‘국민의당’이 없어지고 ‘국민새정당’이 있는 상태에서 ‘국민당’은 안 된다는 것”이라며 “이게 상식적, 논리적으로 수용이 될 수 있겠느냐”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선관위에 부적절한 인사가 임명될 때부터 논란이 많이 일었다”며 “현재 여권이 안 대표를 어떻게 바라보고 있는지 다 아는 것이고, 안철수신당에 이어 국민당까지 불허된 상황에서 선관위에 정치적 의도가 있다는 의심을 하지 않을 수 없다”고 했다.

안철수 창당준비위원장은 14일 창당준비위원회 중앙운영위원회의를 열고 신당의 명칭을 ‘국민의당’으로 의결했다. 결정 직후 선관위에 서류를 접수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소라 기자 wtnsora21@hankookilbo.com

web_cdn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