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SPC그룹은 ‘제6회 SPC해피쉐어 캠페인’을 통해 적립한 기부금을 저소득 한부모가정에 전달했다. 김범호(왼쪽부터 세 번째) SPC그룹 부사장과 임은희(네 번째) 한국한부모가족복지시설협회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SPC그룹 제공

SPC그룹의 사회공헌재단인 ‘SPC행복한재단’은 ‘제6회 SPC해피쉐어 캠페인’을 통해 적립한 기부금을 저소득 한부모가정에 전달했다고 14일 밝혔다.

SPC행복한재단은 지난 11일 오후 서울 마포구에 위치한 한부모가족복지시설협회 사무국에서 임은희 한국한부모가족복지시설협회장, 김범호 SPC그룹 부사장 등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기부금 전달식을 갖고 한부모가정 4곳에 기부금을 전달했다.

SPC해피쉐어 캠페인은 해피포인트 애플리케이션(이하 해피앱)에 소개된 어려운 이웃의 사연에 고객이 응원 댓글을 남기거나, 이를 SNS에 공유하면 일정 금액을 SPC행복한재단이 대신 기부하는 프로그램이다. 2017년부터 3만5,000여명의 고객과 함께 한부모가정 27곳(77명)에 총 6,000여만원을 지원했다.

이번 캠페인은 지난해 11월 26일부터 한 달간 저소득 한부모가정의 의료비를 지원하기 위해 진행됐으며, 5,000여명의 고객들이 참여해 총 1,000만원의 기부금이 적립됐다. ‘해피앱’은 1,000만명 이상이 이용하는 SPC그룹의 멤버십 서비스앱으로 SPC그룹 브랜드들의 다양한 혜택과 콘텐츠를 제공하고 있으며, 이러한 강점을 활용해 고객참여형 사회공헌 캠페인도 펼치고 있다.

SPC행복한재단 측은 “수많은 사람들이 함께 힘을 보태는 응원에 한부모가족들이 조금이나마 힘을 얻기를 희망한다”며 “앞으로도 복지사각지대에 놓여 있는 소외계층을 지원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강은영 기자 kiss@hankookilbo.com

web_cdn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