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삼성전자의 상반기 주력 프리미엄 스마트폰 신제품 ‘갤럭시 S20’ 시리즈와 폴더블폰 ‘갤럭시 Z플립’이 드디어 11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1억 화소’ ‘8K 동영상’ ‘클램셸(조개껍데기)’ 등 극강의 화질과 휴대성을 거머쥔 ‘괴물 스펙’을 장착하고 나왔는데요. 함께 살펴보실까요?

갤럭시 S20의 3개 모델 중 가장 프리미엄 라인업인 ‘갤럭시S20 울트라’는 카메라 기능을 극한까지 끌어올렸습니다. 무려 1억800만 화소의 광각렌즈를 포함해 총 4개의 카메라 렌즈를 내장해 최대 100배 줌(zoom)이 가능하고 동영상은 8K급으로 찍을 수 있습니다. DSLR을 위협하는 수준이라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갤럭시 폴드’로 폴더블폰 시장을 개척한 삼성전자의 두 번째 폴더블폰 갤럭시 Z플립은 가로축으로 접혀 조개 껍데기나 콤팩트 화장품을 연상시키는 ‘클램셸’ 디자인을 채택했습니다. 앞서 클램셸을 적용한 모토로라 ‘레이저’는 출시하자마자 각종 결함 논란이 불거졌는데요. 이미 갤럭시 폴드 결함 사태를 극복한 경험이 있는 삼성의 클램셸이라 완성도는 보장될 것이란 기대를 받고 있죠.

Z플립은 어떤 각도에서든 접힌 상태를 유지하는 힌지(경첩) 기술이 들어가 있습니다. 90도로 세워 셀피나 영상을 찍는 게 가능한 이유입니다. 화면을 접는 경우는 펼쳤을 때와 다른 행위를 할 것이란 점을 고려해 삼성전자는 일정 각도 이상 접으면 화면이 둘로 자동 분할되는 기능도 탑재시켰습니다.

Z플립으로 폴더블 시장에서의 주도권을 확고히 하고 갤럭시S20 시리즈로 5G폰 시장을 선점하고자 하는 삼성전자의 계획이 이뤄질 수 있을지 지켜봐야겠습니다.

글=맹하경 기자 hkm07@hankookilbo.com

영상=김창선 PD changsun91@hankookilbo.com

web_cdn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