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남수단 출신 존 마옌 루벤

이 신부 도움으로 인제대서 공부

올해 국가시험에 합격해 의사가 된 존 마옌 루벤이 인제대 의대 안에 있는 고(故) 이태석 신부의 흉상 앞에서 "이 모든 것이 신부님 덕분"이라며 “꼭 훌륭한 의사가 되겠다”고 말했다. 인제대 제공

“그래선 절대 안되지만 만약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감염병이 남수단에 발생하면 제가 돕고 싶습니다.”

최근 의사 국가시험에 최종 합격한 인제대학교 의대생 존 마옌 루벤(33)씨는 아프라카 남수단 출신이다. 그는 현지에서 의료와 교육으로 선교활동을 펼치다 2010년 대장암으로 선종한 고(故) 이태석 신부의 권유로 2009년 한국에 와 이번에 의사가 됐다. 이 신부의 선종 10주기를 맞아 합격한 점이 루벤 씨에겐 더욱 의미가 깊다.

그는 10일 “이 신부님께 고맙고 감사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또 드리고 싶다”면서 “신부님께서 마무리 못한 좋은 일들을 앞으로 대신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유창하고 조리 있게 한국말을 잘했고, 이 신부에 대한 마음은 특히 또박또박 표현했다. 루벤씨는 “가난과 전쟁으로 서로를 돕지 못하는 상황에서 멀고도 먼 한국에서 아프리카까지 찾아와 우리를 위해 헌신했던 신부님을 결코 잊을 수 없다”고 했다.

루벤씨와 이 신부는 1999년 남수단 톤즈에서 처음 만났다. 이탈리아 로마에서 학교를 다니던 이 신부가 휴가차 방문한 것이 일생의 인연이 됐다. 루벤씨는 “당시 아이들과 진심으로 즐겁게 놀아주고, 농담하시던 신부님의 모습이 선하다”며 잠시 회상에 잠겼다. 2001년 사제 서품을 받아 이 신부가 선교사로 부임하면서 두 사람은 재회했다. 이 신부가 만든 음악 동아리의 첫 회원이 그였고, 5년 동안 기타를 배웠다. 이 신부는 또래에 비해 음악 감각이 뛰어났던 루벤씨를 각별히 여겼다고 한다. 그는 미사를 올리는 이 신부를 옆에서 돕기도 했다.

그는 “신부님은 슬프고, 힘들고, 해결되지 않는 고민에 항상 귀 기울여 주면서 한마디 말로 마음을 치료해 주는 능력을 갖춘 분이었다”고 했다. 의사가 꿈이었던 루벤씨가 한국의 의과대학에 진학하게 된 것도 “보다 나은 교육 시스템이 있는 한국에서 공부해 훌륭한 의사가 돼라”는 이 신부의 권유 때문이었다.

루벤씨는 2009년 한국으로 와 한국어를 배우기 시작했다. 이 신부가 세운 수단어린이장학회의 도움을 통해서다. 2012년엔 이태석 신부의 모교인 인제대 의대에 들어가게 됐다. 인제대에선 학비와 기숙사 등을 지원했다. 그는 “문화와 언어의 장벽, 흑인에 대한 정서적 거리감 등 한국생활에 어려움이 많았다”며 “힘들 때마다 힘이 돼주신 신부님과 교수님, 동기 등 여러 분들을 생각하면서 견뎠다”고 소개했다. 지난해 의사 국가시험에선 실기는 붙었지만 필기시험에서 떨어졌다. 낙심하지 않고 매일 3~4시간 자며 의사 시험공부에 몰두했고, 마침내 올해 시험에 합격했다.

내달 인턴을 시작하는 그는 “아직 전공을 정하지 못했지만 앞으로 고국인 남수단에 도움이 될 수 있는 분야를 공부할 생각”이라고 했다. 그는 어머니가 간호사였기에 감기 같은 ‘대수롭지 않은 질환’에도 치료를 못 받아 숨져 가는 이들이 수두룩한 고국의 열악한 상황을 익히 알고 있다. 루벤씨는 “병 들어 아픈 사람들을 돌보는 것은 기본이고, 고국의 의대 교수가 돼 후배 의사들을 훌륭하게 키우고 싶다”면서 “그렇게 하면 다양한 전공의 의사들이 보다 많은 사람들을 구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가 “이 신부님이 보다 나은 세상을 저와 많은 사람들에게 선물하신 것처럼 저도 더 나은 세상을 다른 이들에게 조금이나마 줄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부산=권경훈 기자 werther@hankookilbo.com

web_cdn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