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2004년 영화 'DMZ, 비무장지대' 발표 당시 인터뷰하는 이규형 감독. 연합뉴스

영화 '미미와 철수의 청춘 스케치'를 연출한 이규형 감독이 7일 지병으로 별세했다. 향년 63세.

고인은 한양대 연극영화과를 졸업한 뒤 영화 '사랑 만들기'(1983)의 각본 작업을 맡으며 영화계에 입문했다. 이후 조민수와 천호진이 주연을 맡은 '청 블루 스케치'를 통해 감독으로 데뷔했다.

각본과 연출을 맡은 '미미와 철수의 청춘 스케치'(1987)로 흥행에 성공했다. 박중훈과 강수연이 주연을 맡은 이 영화는 기존 청춘 영화와는 차별화된 대사와 연출로 큰 인기를 끌었다. 그 해 26만명의 관객을 동원해 한국영화 박스오피스 1위를 기록했고 제26회 대종상영화제에서 신인감독상을 거머쥐었다.

그 후 '어른들은 몰라요'(1988) '굿모닝!대통령'(1989) '난 깜짝 놀랄 짓을 할거야'(1990) '공룡 선생'(1992)과 애니메이션 '헝그리 베스트 5'(1995) 등을 연출하며 이 시기 왕성하게 활동했다. 2000년대에는 '비무장지대 DMZ'(2004)와 '굿 럭'(2006)을 만들었다. 영화 연출 외에도 작가로 활동하며 소설 등 여러 권의 책을 펴냈다.

유족으로는 아내와 딸이 있다. 빈소는 인천 청기와장례식장 202호이며 발인은 10일 오전 7시40분, 장지는 부평승화원이다. (032)577-1442.

배성재 기자 passion@hankookilbo.com

web_cdn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