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입춘이 지난 중랑천변에 버들개지가 피어 있다.

입춘이 지난 중랑천변에 버들개지가 햇빛을 받아 반짝이고 있다. 버들개지는 동요 속에서처럼 '버들강아지'로 불리우기도 하는데, 식물학자들은 '갯버들'이 맞는 표현이라 주장하기도 한다. 그 특별한 이름과는 달리 늦겨울부터 산과 강, 전국 어디서도 피어 흔하게 볼 수 있다. 끈질긴 생명력이 민초(民草)를 닮아 예로부터 서민들의 사랑을 받아 온 꽃이기도 하다. 멀티미디어부 차장

web_cdn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