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조국 일가’ 수사 송경호는 여주지청장으로

울산시장 선거개입 수사 신봉수는 평택지청장

‘윤석열 라인’ 물갈이 자리에 이성윤 친분 인사들

2년 전 ‘문무일-윤석열’ 체제처럼 李 실세로 부상

윤석열 검찰총장이 23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구내식당으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중간간부 인사를 통해 검찰 라인업이 완전히 새로 구축됐다. 지난 검사장 인사에 이어 이른바 ‘윤석열 사단’이 대부분 중심권에서 멀어졌고 서울중앙지검은 새로운 인물로 채워졌다. 청와대를 겨냥한 수사를 밀어붙였던 윤 총장에 대한 문책성 인사라는 평가가 나오는 가운데, 검찰의 중심축으로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이 부상하는 형국이다.

윤석열 사단은 모두 지방 지청장으로 좌천성 인사를 당했다. 서울중앙지검장이던 윤 총장 아래서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및 사법농단 사건에서 특별수사부장으로 활약했던 송경호 서울중앙지검 3차장과 신봉수 2차장은 각각 여주지청장과 평택지청장으로 발령났다. 이들은 윤 총장의 지휘를 받아 지난해부터는 조 전 장관 일가 비리 사건과 울산 선거 개입 사건 수사에 각기 투입됐다. 윤 총장과 국정농단 특별검사팀에서 활약했던 신자용 차장은 지난해 인사에서 서울중앙지검 1차장에 발탁됐지만 6개월 만에 부산동부지청장으로 자리를 옮겼다. 한석리 4차장은 대구서부지청장으로 발령이 났다.

부장검사들도 단 3명만 남고 모두 서울중앙지검을 떠났다. 조 전 장관 사건을 담당했던 고형곤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 2부장은 대구지검 반부패수사부장으로, 구상엽 반부패수사 1부장은 대검국제협력단 단장으로 자리를 옮겼다. 현 정권 수사와 무관한 서울중앙지검의 부장검사들도 6개월 만에 물갈이 대상이 됐다.

그래픽=김대훈 기자

윤석열 사단의 빈자리는 ‘비윤(非尹)’ 검사들이 차지했다. 1차장엔 이정현 서울서부지검 차장, 2차장엔 이근수 방위사업감독관이 발령났다. 3차장은 신성식 부산지검 1차장, 4차장은 김욱준 순천지청장으로 교체됐다.

핵심 자리 가운데는 이성윤 지검장과 인연이 깊은 인물도 등장했다. 옛 특수부를 관장하는 신성식 신임 3차장의 경우 이 지검장이 대검 반부패부장으로 재직하던 시절 함께 근무하며 손발을 맞췄다. 김형근 신임 반부패수사 1부장 또한 대검 수사지휘과장으로 이 지검장을 직속 상사로 모신 경험이 있다.

법무부와 수도권 주요 포스트에는 조국 전 장관이나 추미애 장관 측으로 분류되는 인사들이 대거 기용됐다. 이종근 신임 서울남부지검1차장은 조 전 장관의 2기 법무검찰개혁위원회 부단장을 역임했으며, 법무부 검찰과장으로 발령난 김태훈 서울중앙지검 형사5부장은 추 장관 인사청문회 멤버였다.

이로써 추미애 장관의 전폭 지지를 받는 이 지검장은 세력 확장의 기회를 얻었다는 평가다. 현직의 한 부장검사는 “이번 인사는 일선 부장들에게 정권 맘에 안 드는 수사를 못하게 하는 시그널을 주는 것”이라며 “이 지검장이 조직을 장악하기 쉬운 상황이 된 것은 확실하다”고 평가했다.

새로운 판도 변화는 문재인 정부 초기 검찰 구도를 연상시킨다는 지적도 나온다. 문무일 총장 시절 윤석열 총장이 서울중앙지검장으로서 수사와 정국을 주도했던 것처럼, 지금은 윤 총장의 힘이 빠지면서 이성윤 지검장 중심으로 검찰이 움직일 것이라는 관측이다.

실제 두 번의 검찰 물갈이 인사를 통해 윤 총장 세력은 급격히 위축됐고 이성윤 지검장은 탄탄한 기반을 확보했다. 검찰의 중심축 또한 윤 총장을 지칭하는 ‘대윤(大尹)’에서 이 지검장을 일컫는 ‘성윤(成尹)’으로 급격히 이동하는 분위기다.

최동순 기자 dosool@hankookilbo.com

web_cdn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