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배우 김학철, 유튜브로 신격호 회장 조문 장면 공개
배우 김학철씨가 21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신격호 롯데그룹 명예회장의 빈소를 찾은 장면을 공개하고 있다. 유튜브 캡처

배우 김학철씨가 신격호 롯데그룹 명예회장의 빈소를 찾아 식사하는 장면을 유튜브로 공개했다가 논란에 휘말렸다. 고인을 추모하는 장례식장에서 영상을 촬영하는 것이 조문 예절에 맞느냐는 지적이 쏟아진 것이다.

김씨는 21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김학철TV에 ‘#신격호회장장례식장 #롯데 #신격호문학청년’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해당 영상에서 김씨는 “재계의 거목이자 대한민국에서 가장 문학성 있는 CEO가 돌아가셨다”며 “연예계를 대표해서 조문을 왔다”고 밝혔다. 이어 장례식장에서 식사를 시작한 김씨는 영상을 촬영하는 카메라를 향해 그릇을 들어 보이며 “소박하고 정갈한 북엇국이다. 호화롭지 않다”고 설명했다.

맞은편에 앉은 상대방과 신 회장의 생전 업적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던 김씨는 “모든 자영업자가 부자가 되는 그날까지 김학철의 먹방쇼는 계속된다”는 발언으로 영상을 마쳤다.

김씨의 유튜브 영상을 본 누리꾼들 사이에선 ‘적절치 않다’는 지적이 나왔다. 한 누리꾼(M****)은 “남의 장례식장에서 유튜브라니 진심으로 추모하는 것 같지 않다”고 꼬집었다. 또 다른 누리꾼(S****)도 “아무리 고인이 유명한 사람이라고도 빈소에서의 먹방이 예의에 맞는지 모르겠다”고 했다. 반면 “꼭 장례식은 엄숙해야 하나. 웃고 떠들면서도 고인을 기릴 수 있다”(H****)거나 “장례식장에선 음식을 많이 먹는 모습을 보여주는 것이 예의”(김****)라는 반응도 있었다.

관련 논란이 커지자 김씨는 이날 뉴스1을 통해 “짧게 들어간 음식 관련 내용은 일종의 애교고, 영상 전체적으로는 문학 청년 신격호 회장을 존경하고 유족들을 위로해주는 내용을 담았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영상을 끝까지 보면 경제계의 신화 같은 거목을 조문한 자리를 담았다. 2, 3초 보고 판단하기에는 이르다”고 덧붙였다.

전혼잎 기자 hoihoi@hankookilbo.com

web_cdn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