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청소전문 신생(스타트업) 기업인 생활연구소는 22일 설을 맞아 청소 서비스 ‘청소연구소’의 우수 가사 도우미(청소 매니저) 1,000명을 선정해 홍삼 선물세트를 전달했다고 밝혔다. 2017년 청소연구소 서비스를 시작한 이 업체는 매년 우수 도우미를 선정해 설과 추석에 명절 선물을 전달하고 있다.

이 업체는 가사 도우미들의 복지에 신경을 쓰는 것으로 잘 알려져 있다. 겨울에는 독감 예방접종을 지원했고 여름에는 텀블러, 손선풍기, 시원한 스카프 등을 선물했다. 또 월 130시간 초과 근무시 성과금 10만원, 8회 이상 정기 서비스를 한 경우 추가 시급을 지급하고 있다. 업체 관계자는 “새로운 가사 도우미를 소개할 경우 소개비 2만원을 제공한다”며 “다른 서비스와 차별화된 근무 환경 및 성과금을 지급하는 점이 청소연구소의 특징”이라고 설명했다.

청소연구소는 가사 도우미 중개를 인터넷으로 제공하는 서비스다. 현재 1만5,000명의 가사 도우미가 서울, 인천 등 경기 일부 지역에서 활동 중이다. 생활연구소는 가사 도우미를 연내 7만명 이상으로 늘려 서비스를 전국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안현주 생활연구소 대표는 “가사 도우미의 건강이 서비스 만족도에 큰 영향을 미친다”며 “가사 도우미들의 근무 환경을 지속적으로 개선하고 다양한 복지를 제공하겠다”고 전했다.

최연진 IT전문기자 wolfpack@hankookilbo.com

web_cdn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