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영화 '기생충'의 배우 송강호(왼쪽부터), 박소담, 봉준호 감독, 배우 이정은, 최우식, 이선균이 19일 오후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열린 제26회 미국 영화배우조합(SAG)상 시상식에서 최고상인 영화 캐스트상을 해외 영화로 첫 수상한 후 함박웃음을 짓고 있다. 로스앤젤레스=AP 연합뉴스

영화 ‘기생충’이 또 한번 ‘1인치 자막의 장벽’을 넘었다. 출연진이 미국 배우들이 선정하는 SAG상 영화 캐스트상을 수상했다. ‘기생충’의 미국 아카데미영화상 수상에 청신호가 켜졌다.

‘기생충’ 출연진은 미국영화배우-텔레비전ㆍ라디오 아티스트 연합(SAG-AFTRA) 주최로 19일 오후(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열린 제26회 배우조합상(SAG) 시상식에서 최고상인 영화 캐스트상을 받았다. 캐스트상은 출연진의 연기 앙상블을 보는 상으로 ‘기생충’은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와 ‘조조 래빗’, ‘밤쉘’, 아이리시맨’과 경쟁했다.

SAG-AFTRA 회원은 16만여명으로 다수가 아카데미상을 주최하는 미국 영화예술과학아카데미(AMPAS) 회원이다. 배우들은 AMPAS의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어 SAG상은 아카데미상을 예견하는 주요 상 중 하나로 꼽힌다.

해외 영화가 캐스트상을 수상하는 것은 ‘기생충’이 처음이다. 해외 영화의 후보 선정은 1999년 ‘인생은 아름다워’에 이어 두 번째다. 미국 연예전문 매체 할리우드리포터 등은 ‘기생충’이 캐스트상 후보에 오른 것만으로도 아카데미상에서 강세를 보일 것이라고 전망했다. ‘인생은 아름다워’는 아카데미상에서 외국어영화상과 남우주연상을 수상했다. ‘기생충’은 작품상과 감독상, 각본상, 미술상, 편집상, 국제장편영화상(옛 외국어영화상) 등 6개 부문 후보에 올라 있다.

라제기 영화전문기자 wenders@hankookilbo.com

web_cdn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