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양준일의 동의 없이 재판매되는 것으로 알려진 1집의 판매 중단이 결정됐다. 한국일보 DB

가수 양준일의 동의 없이 1집이 재발매된다는 소식이 전해진 가운데 유통사 측은 앨범 판매 중단을 결정했다.

14일 음반 유통사 뮤직앤뉴 측에 따르면, 양준일의 1집 재발매판은 판매를 중단했다. 각 판매처의 판매 페이지도 내려간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앞서 양준일은 자신의 SNS에 "17일에 새로 나온다는 저의 1집 앨범은 제가 동의한 적 없고 오늘 아침에 알게 된 사실입니다. 오해를 풀 수 있는 시간을 주세요. 제가 여러분께 약속했던 앨범이 아닙니다. 이런 상황을 미리 막지 못해 죄송합니다"라는 글을 게재한 바 있다.

이에 팬들은 1집 재판매 중지를 요청했고, 유통사도 이를 반영해 판매 중단 결정을 내린 것으로 보인다.

한편, 양준일은 지난달 JTBC '투유 프로젝트 - 슈가맨 3' 출연과 팬미팅 개최로 본격적인 복귀 활동을 펼치고 있다. 현재 새로운 소속사를 찾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팬미팅 기자간담회 당시 양준일은 "예전 곡들을 재편곡 및 재녹음한 앨범"을 언급했다. 이에 양준일의 정식 앨범 판매가 기다려진다.

이호연 기자 hostory@hankookilbo.com

web_cdn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