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야권통합은 혁신이 우선, 혁통위에 대화 창구 없어” 
9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한국정치 이대로 좋은가? 미래 정책토론회'에서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의 영상메세지가 재생되고 있다. 뉴시스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가 14일 보수통합 논의와 관련해 “정치 공학적인 통합 논의에는 참여할 생각이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자유한국당과 새로운보수당이 주도하는 통합에 참여할 가능성을 일축한 것이다.

안 전 대표는 이날 측근인 김도식 전 비서실장을 통해 ‘야권통합 논의에 대한 입장’을 내고 “나라가 어렵고 혼란스러운 상황이다. 국가혁신을 위한 인식의 대전환이 시급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야권통합은 세력통합이 아니라 혁신이 우선”이라며 “좌우 진영대결을 펼치자는 통합 논의는 새로운 흐름과 맞지 않다”고 강조했다.

한국당과 새보수당이 주도하는 혁신통합추진위원회(혁통위) 참여 가능성도 일축했다.

김 전 실장은 “(통합 논의가) 안 전 대표의 의사와 전혀 무관하게 진행되고 있다”며 “직간갑적적으로 운영되는 대화창구도 없고, 현재 통추위에 참여하는 인사의 활동은 개인적인 정치전망과 신념에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안 전 대표는 이미 정치 재개의 이유와 목표를 확실하게 밝혔다”며 “여의도 정치를 쇄신해 사회통합과 국가혁신 과제를 이뤄내자는 것이 돌아오는 이유”라고 덧붙였다.

앞서 안 전 대표 측근으로 분류되는 이태규 바른미래당 의원은 13일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자유한국당과 새보수당이) 안 전 대표가 가고자 하는 방향에 동의한다면 보수통합을 논의 안 할 이유가 없다”고 밝힌 바 있다.

류호 기자 ho@hankookilbo.com

web_cdn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