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필리핀 탈 화산 폭발에 SNS에서 대응 요령 확산
“외출 자제하고 마스크 반드시 착용해야”
필리핀 화산 폭발 대응 요령을 알리는 트윗. 트위터 캡처

필리핀 수도 마닐라 인근 탈 화산에서 지난 12일(현지시간) 폭발이 발생했다. 인근 주민과 관광객 최소 6,000여명이 대피한 가운데,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는 화산재에 대비하는 방법 등 대응 요령이 빠르게 퍼지고 있다.

필리핀지진화산연구소(PHIVOLCS)에 따르면 탈(Taal) 화산에서 폭발 조짐이 보이기 시작한 건 이날 오전 11시쯤부터다. 이후 오후 7시 30분쯤부터는 화구에서 쇄설물이 분출돼 높이 10~15㎞에 달하는 기둥이 형성됐다. 탈 화산은 필리핀 수도 마닐라에서 남쪽으로 65㎞ 떨어진 곳에 있는 화산이다. 이에 마닐라 케손시 북쪽까지 화산재가 날아오고 있다고 알려졌다.

트위터 등 SNS에서는 화산재에 대응하는 방법이 빠르게 퍼지고 있다. 이들은 특히 “마스크를 반드시 착용하라”고 당부했다.

한 트위터 사용자는 화산재가 건강에 미칠 수 있는 악영향을 알리며 “마스크와 고글 등으로 눈과 호흡기를 보호하라”, “가급적 화산재와 접촉을 줄이고 실내에선 창문과 문을 잘 닫고 있어야 한다”, “화산재가 실내로 들어오지 않도록 커튼을 축축하게 하고 축축한 담요와 옷가지를 이용하라” 등 대응 요령이 적힌 사진을 공유했다. 이 트윗은 올라온 지 13시간 만에 4,500회 이상 리트윗되며 빠르게 퍼졌다.

분진이 발생한 지역에서는 꼭 ‘N95 마스크’를 착용하라는 트윗도 주목받고 있다. N95 마스크는 2003년 사스 대유행, 2015년 메르스 대유행 때 쓰인 보건용 마스크다. 전문가들은 미세먼지 등 대기오염을 막는 마스크로는 ‘KF94’를 사용해야 한다고 권고한다. 트위터에서는 “화산재뿐만 아니라 호흡기 합병증을 막으려면 N95 마스크 사용이 필수”라는 글이 떠돌고 있다.

필리핀 화산 폭발 대응 요령 중 N95 마스크를 착용할 것을 알리는 트윗. 트위터 캡처

“화산 폭발 지역에서 사람들을 구조하는 사람들에게 더 좋은 마스크를 줄 순 없었나” 수술용 마스크가 지급된 사실을 지적한 트윗도 빠르게 퍼지고 있다. 트위터 사용자 ca*****의 이 같은 지적에 다른 트위터 사용자들도 “구조대가 안전하지 않으면 다른 사람들을 어떻게 구조하나”, “더 좋은 마스크를 기부할 방법을 알려달라”는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필리핀 화산 폭발 구조대가 수술용 마스크를 쓰고 있는 것이 부적절하다는 지적이 트위터를 통해 나왔다. 트위터 캡처

한편 탈 화산의 경보는 5단계 중 4단계로 격상됐다. 4단계는 ‘위험 수준 분화 임박’으로 위험한 수준의 폭발이 몇 시간 또는 며칠 안에 일어날 수도 있다는 뜻이다.

필리핀 주재 한국대사관은 “필리핀 탈 화산 주 분화구 반경 14km 이내에 있는 탈 화산섬과 기타 대피지역들에 사는 우리 국민께서는 즉시 대피하고 화산 북부지역은 화산재 등에 의한 피해가 예상되므로 주의해달라”고 당부했다. 또 긴급상황이 발생하면 현지 경찰이나 대사관 긴급전화 (0917-817-5703)으로 연락할 것을 권고했다.

이정은 기자 4tmrw@hankookilbo.com

web_cdn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