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떨어지는 그래프. 게티이미지뱅크

일본의 수출 대상국 순위에서 한국이 4위로 14년 만에 한 계단 내려갔다.

반도체ㆍ디스플레이 핵심 소재의 대(對)한국 수출을 제한한 데다가 한국 내 일본산 제품 불매운동 등의 영향 때문으로 분석된다. 일본 전체 수출에서 한국이 차지하는 비중도 5%대로 떨어졌다.

6일 한국무역협회와 일본관세협회에 따르면 10월 일본 전체 수출액 6조5,771억엔 중 대(對)한국 수출액은 3,818억엔으로 전체 수출에서 한국의 차지하는 비중은 5.8%로 집계됐다.

한국이 2005년 6월 미국, 중국에 이어 일본의 수출국 3위에 올라선 이후 14년 3개월간 유지해온 순위도 한 단계 내려앉았다. 대신 대만이 일본의 수출대상 3위를 차지했다. 일본의 전체 수출에서 한국이 차지하는 비중이 6% 선을 넘지 못한 것은 2001년 4월 5.8% 이후 18년 6개월 만이다.

같은 달 일본의 전체 수입 6조5,614억엔에서 대한국 수입액 2,728억엔이 차지하는 비중은 4.2%로 석 달 연속 5위를 기록했다. 다만 전체 수입액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7월 4.0% 이후 3개월 만에 4%대를 회복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일본의 수출규제 이후인 7∼10월 누계 일본의 대한국 수출 감소율은 -14.0%로 한국의 대일 수출 감소율 -7.0%의 두 배에 달했다고 밝혔다.

7월 일본이 반도체·디스플레이 소재 3개 품목의 대한국 수출제한 조치를 취하면서 해당 품목의 수출이 줄었을 뿐만 아니라 한국 내에서 일본산 제품 불매운동까지 불면서 맥주나 자동차 등 주력 수출품의 한국 판매량 또한 급감했기 때문이라는 설명이다.

실제 10월 기준 일본의 맥주를 포함하는 식료품의 대한국 수출액은 58.1% 줄었으며 승용차 수출액은 70.7% 급감했다. 유기화합물을 포함하는 화학제품 수출액도 28.3% 하락했다.

일본 브랜드 차량의 10월 중 한국 판매는 1,977대로 지난해 같은 달보다 58.4% 줄었다. 일본 정부의 수입 규제가 발표됐던 7월(-17.2%)을 시작으로 8월(-56.9%), 9월(-59.8%)에 이어 부진이 계속됐다.

10월 일본의 총무역액에서 한국과의 무역액에 차지하는 비중은 5.0%로 한 단계 내려간 전월에 이어 두 달 연속 4위에 머물렀다.

한국과 일본은 오는 16일 일본 도쿄(東京)에서 제7차 국장급 수출관리정책대화를 가지기로 했다. 전략물자 수출통제 관련 협의를 위한 한일 간 국장급 대화는 2016년 6월을 마지막으로 중단됐으나 최근 양국이 현안 해결을 위해 노력하기로 하면서 3년 만에 재개된다.

남상욱 기자 thoth@hankookilbo.com

web_cdn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