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재계 8위 GS그룹의 허창수 회장이 임기 2년을 앞두고 회장직에서 물러난다. 이와 함께 오너가(家) 4세가 사장단에 추가 합류하면서 본격적인 세대교체가 시작됐다는 평가다.

GS그룹은 3일 허창수 회장이 사장단 회의에서 공식적으로 사임을 표명함에 따라 허태수 GS홈쇼핑 부회장을 그룹의 새 회장으로 추대했다고 밝혔다. 허 회장은 아직 임기가 2년 남았지만 디지털 혁신을 이끌 새로운 바람이 필요하다는 생각에 용퇴를 결정했다. 그는 이날 회의에서 “지난 15년 간 ‘밸류 넘버 원 GS(Value No.1 GS)’를 일구고 글로벌 기업으로 도약할 기반을 다진 것으로 소임은 다했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은 글로벌 감각과 디지털 혁신 리더십을 갖춘 새로운 리더와 함께 빠르게 변하는 비즈니스 환경에 대응해 GS가 전력을 다해 도전하는 데 한시도 지체할 수 없는 시기”라며 사의 배경을 설명했다.

허 회장은 2004년 LG그룹에서 계열분리한 GS그룹의 초대 회장에 취임해 지난 15년 간 그룹을 이끌어왔다. 이날 그룹 회장직을 사퇴함에 따라 그는 내년부터 GS건설 회장직을 유지하며 신임 회장을 지원하기로 했다. 신임 회장이 소신 있게 활동할 수 있도록 GS 이사회 의장직도 내려 놓는다.

내년 이사회를 통해 신임 회장에 선임될 허태수 회장은 고(故) 허준구 회장의 5남이다. 허 신임 회장은 2007년 GS홈쇼핑 대표이사에 부임한 이후 해외 진출과 모바일쇼핑 사업 확장 등을 잇따라 성공시켜서 차세대 리더로 능력을 인정받았다고 GS는 설명했다.

이번 인사에서 GS그룹 오너가 4세 경영도 본격화했다. 허윤홍 GS건설 신사업추진실장 부사장이 GS건설 신사업부문 대표 겸 사업관리실장 사장으로 승진했다. 허 사장은 허창수 회장의 장남이다. 앞서 지난해 인사에선 허세홍 GS글로벌 대표이사 사장이 GS칼텍스 대표이사를 맡게 되면서 GS그룹의 4세 경영 시대를 열었다.

변태섭기자 libertas@hankookilbo.com

web_cdn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