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경북 경산 소월리 유적에서 출토된 사람얼굴모양 토기 3개면 중 한 면. 문화재청 제공

경북 경산 소월리 유적에서 1,500여년 전 제작된 것으로 추정되는 사람 얼굴모양의 토기가 출토됐다.

문화재청 허가를 받아 경북 경산지식산업지구 진입도로구간의 소월리 유적을 발굴 조사 중인 화랑문화재연구원은 소월리 유적 구덩이에서 투각인면문옹형토기(透刻人面文甕形土器)를 발굴했다고 3일 밝혔다.

경북 경산 소월리 유적에서 사람얼굴모양토기 등이 출토된 모습. 문화재청 제공

소월리 유적은 금호강의 지류인 청통천 주변의 나지막한 언덕에 자리하고 있다. 지금까지 발굴조사를 통해 삼국, 통일신라 시대의 고상건물지(땅 위에 기둥을 세우고 그 위에 바닥을 만든 건물)와 구덩이(수혈), 토기가마를 비롯해 고려, 조선 시대의 무덤 등 많은 유구가 확인됐다.

사람얼굴모양 토기가 출토된 곳은 지름 1.6m가량의 구덩이다. 토기는 높이 28㎝ 정도로, 삼면에 돌아가며 얼굴 모양이 표현돼 있다. 세 얼굴은 무표정한 듯, 심각한 듯, 말을 하는 듯 표정이 조금씩 다르다. 토기와 함께 출토된 시루의 몸통 중간 지점에는 소뿔모양 손잡이 2개가 부착돼 있다. 두 점의 토기는 서로 결합돼 사용했을 것으로 보인다.

사람얼굴모양 토기 3개면 중 또 다른 한 면. 문화재청 제공

토기의 제작 기법과 특징 등으로 볼 때 5세기 전반 또는 그 이전 시기에 만들어진 것으로 추정된다. 일상적인 목적보다는 5세기경 유적에서 베풀어진 일종의 의례 행위와 관련됐을 가능성이 크다. 연구원 관계자는 “유적의 중심을 이루는 주변의 고상건물지도 당시의 의례와 관련된 시설의 일부였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토기와 시루를 결합한 모습. 문화재청 제공

조사가 진행 중인 구덩이 내부에서는 토기 외에도 유기물, 목재 등이 추가로 확인되고 있다. 유적과 유물은 조사ㆍ분석 완료 후 일반에 공개될 예정이다.

신지후 기자 hoo@hankookilbo.com

web_cdn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