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그림 1홍콩 시민들이 1일 미국 영사관 앞에서 트럼프 대통령 지지 팻말과 성조기를 흔들며 중국에 반대하는 시위를 하고 있다. AP 연합뉴스

중국이 미국 군함의 홍콩 입항을 금지한다고 밝혔다. 지난달 27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홍콩 인권민주주의법에 서명한 이후 첫 대응조치다. 홍콩 시위를 지지하는 비정부기구(NGO)도 제재하기로 했다.

화춘잉(華春瑩) 외교부 대변인은 2일 브리핑에서 “중국은 당분간 미 항공모함의 홍콩 입항을 허용하지 않으며, 홍콩 시위와 관련해 입장을 냈던 NGO를 제재한다”고 밝혔다. 중국은 주요20개국(G20) 정상회의를 앞둔 지난해 11월, 남중국해에서 필리핀과 연합훈련을 마치고 돌아가던 레이건 미 항모전단의 홍콩 입항을 허용한 적이 있다. 무역전쟁으로 맞붙던 미국과의 관계개선이 절실할 때였다.

하지만 홍콩 시위가 격화돼 170만명이 운집한 지난 8월 17일 집회를 앞두고는 미 태평양함대 소속 상륙수송함과 미사일순양함의 입항을 거부했었다. 당시 중국은 아무 이유를 대지 않았다. 따라서 이번 조치는 홍콩 사태를 놓고 미국을 향해 반발 제스처를 취하되 일단 반응을 살피며 수위를 높이려는 간 보기 차원으로 보인다.

중국은 이외에도 인권단체 휴먼라이츠워치를 비롯해 미국국가민주기금회, 미국국제사무민주협회, 미국국제공화연구소, 프리덤하우스 등을 제재 대상에 올렸다. 화 대변인은 “이들 NGO가 시위대의 폭력을 부추겨 홍콩의 혼란에 중대한 책임이 있다”며 “제재를 받아 대가를 치러야 한다”고 비판했다. 이어 “미국은 홍콩과 중국 내정에 대한 간섭을 중단하라”면서 “중국은 국가 주권과 안보, 발전이익을 수호하기 위해 필요한 추가 조처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베이징=김광수 특파원 rollings@hankookilbo.com

web_cdn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