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보수통합 구체적 실천 옮겨야 할 때”
“단식 했던 청와대 앞에서 당무 보겠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단식을 중단하고 나흘 만에 당무에 복귀한 2일 청와대 사랑채 앞 단식투쟁장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스1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일 “제 단식 이전과 이후의 한국당은 확연히 달라질 것”이라며 “과감한 혁신을 이뤄내겠다”고 말했다. 지지부진한 보수통합 논의에 대해선 “통합에 대해 구체적 실천에 옮겨야 할 때”라고 말했다. 청와대 앞에서 8일 간 단식을 하다가 병원에 이송됐던 황 대표는 이날 당무에 복귀했다.

황 대표는 이날 청와대 사랑채 앞에서 최고위원회를 주재하며 “국민의 명령을 받아 단식에 들어갔고 국민의 성원으로 다시 태어났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어 “단식을 시작하며 패스트트랙 악법 저지와 함께 당의 쇄신과 통합을 이루겠다고 말씀 드렸는데 이 약속을 반드시 지키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국민의 명령을 받아 과감한 혁신을 이뤄내겠다”며 “변화와 개혁 가로막는 세력들을 이겨내고 필요하면 읍참마속하겠다”고 말했다.

보수통합과 관련해서는 “탄핵 문제를 역사의 평가에 맡기자, 미래지향적 개혁 보수 가치 정립하자, 보수 중도 자유민주주의 세력과 함께 하는 새로운 통합을 이뤄내자는 것은 저의 생각과 다르지 않다”며 “통합에 대해 구체적 실천에 옮겨야 할 때”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황 대표의 통합 논의 카운터파트인 유승민 바른미래당 의원은 앞서 △탄핵의 강을 건너자 △개혁보수 기치 △헌 집을 허물고 새집을 짓자는 보수재건 3원칙을 제시하며 한국당이 이에 대한 답을 해야 한다고 말한 바 있다.

황 대표는 국회에 복귀하지 않고 청와대 사랑채 앞에서 당무를 보겠다는 방침도 밝혔다. 현재 사랑채 앞에서는 정미경ㆍ신보라 최고위원이 단식 농성 중이다.

단식투쟁을 했던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2일 청와대 사랑채 앞 투쟁 천막을 방문해 단식 중인 정미경 의원(왼쪽)과 신보라 의원을 격려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승임 기자 choni@hankookilbo.com

김정원 기자 gardenk@hankookilbo.com

web_cdn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