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자유한국당 필리버스터 폭탄에 로텐더홀에서 ‘규탄대회’
유치원 3법, 민식이법 등 취지 설명하다 눈물 훔쳐

“아이들을 더는 죽게 두지 말자고 만든 법인데… 자유한국당 국회의원들은 의원 한 번 더 된다면 아이들 죽여도 괜찮다는 겁니까.”

더불어민주당은 29일 한국당의 필리버스터(무제한 토론) 신청에 따른 본회의 파행으로 ‘민식이법’과 ‘유치원 3법’ 처리가 무산되자 격분하며 끝내 울음을 터트렸다. 의원들은 국회 본회의장 앞인 로텐더홀에서 눈물로 호소했고, 법안 처리를 위한 결의를 다졌다.

민주당은 이날 오후 국회 본회의장 앞 계단에서 ‘민생파괴! 국회파괴! 자유한국당 규탄대회’를 긴급 소집했다. 이날 본회의에서 처리하기로 했던 어린이 관련 법안들이 한국당의 본회의 무산 전략에 막힌 데 대한 항의 표시다. 민식이법ㆍ하준이법ㆍ해인이법으로 불리는 어린이 교통안전 법안과 사립유치원의 회계 투명성 강화를 위한 유치원 3법 처리가 예정됐었지만, 본회의가 파행을 겪으면서 사실상 이들 법안은 다음을 기약하게 됐다.

한국당은 여야 4당이 추진하는 정치(선거제)ㆍ검찰개혁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법안 저지 예고 차원에서 이날 처리 예정이었던 비쟁점 민생법안 199건에 대해 필리버스터를 신청했다. 필리버스터가 신청되면 본회의에 안건이 상정된 직후부터 회기 종료 시까지 무제한 토론을 진행해 법안 처리를 막을 수 있다.

[저작권 한국일보] 강훈식(가운데)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9일 국회 본회의장 앞 계단에서 민식이법 처리가 무산된 데 대해 발언하던 도중 눈물을 참고 있다.

민식이법 발의자인 강훈식 의원은 마이크를 잡자마자 새어 나온 눈물에 말을 잇지 못했다. 그는 “(민식이) 엄마는 헐떡거리며 죽어가는 아이를 껴안고 울었다. 그 엄마의 소원은 이런 아이가 다시는 없었으면 좋겠다는 거였다”며 “뭘 더 어떻게 해야 하는 거냐. 선거법 때문에 통과 안 시켜도 된다는 데 누가 이해할 수 있느냐”고 말했다. 그러면서 “대한민국 국민이 여기까지 끌고 와 주셨다. 끝까지 싸우겠다”며 “국민 여러분도 힘을 모아 달라”고 호소했다. 강 의원의 말을 듣고 있던 윤준호 의원은 뒤따라 눈물을 흘렸다. 옆에 있던 정춘숙 의원은 손피켓으로 얼굴을 가리고 울었다. 이어 김성환ㆍ박재호 의원도 눈물을 훔치며 강 의원의 말에 귀를 기울였다.

유치원 3법에 앞장 섰던 박용진 의원은 분을 삭히지 못한 듯 떨리는 목소리로 힘겹게 말을 이어갔다. 박 의원은 “아이들을 위해 써야 할 국민혈세로 명품백을 사고 성인용품을 사고 막걸리를 사서 마시면 처벌할 수 있는 상식적인 법이 만들어진다고 국민들께 설명했는데 오늘 이러는 것을 보고 한국당에 질렀다”며 “저게 무슨 정당이냐”고 토로했다. 그는 격앙된 목소리로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미국 가서 나라 팔아먹고, 국회에 와서는 애들 팔아먹고 있다. 진짜 나쁜 사람”이라고 비난했다.

이해찬(앞줄 가운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9일 국회 로텐더홀 앞 계단에서 '민생파괴! 국회파괴! 자유한국당 규탄대회'를 열고 필리버스터를 신청한 자유한국당 규탄 발언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청년기본법안을 발의한 김해영 의원은 “한국당의 필리버스터로 청년기본법 통과도 무산될 위기”라며 “앞으로 한국당은 청년이란 단어를 꺼내지 말라”고 경고했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도대체 어떻게 이런 법안들이 정쟁의 대상이 될 수 있느냐. 역사상 이런 근본 없는 정당은 없었다”며 분을 삭히지 못했다.

한편 민주당의 규탄대회를 본 권성동ㆍ임이자 한국당 의원은 “여당이 야당을 규탄하느냐. 부끄러운 줄 알아라”, “여야가 바뀌었네”하고 혀를 차며 계단 앞을 지나갔다.

류호 기자 ho@hankookilbo.com

web_cdn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