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29일 오전 청와대 앞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8일 동안 단식 농성을 벌였던 천막. 황 대표와 당 관계자, 취재진이 북적였던 천막 안팎은 황 대표가 전날 병원으로 이송된 후 다소 적막한 모습이었다. 천막 안에 황 대표 대신 자리한 이들은 정미경, 신보라 한국당 최고위원. 이날 오전 황 대표는 단식 중단을 선언했고, 두 최고위원에게도 동조단식 중단을 권유했지만 두 최고위원은 아직 입장을 정하지 않은 채 자리를 지키고 있었다.

이날 천막 앞을 지키고 있던 한국당 관계자는 ‘두 최고위원이 입장을 정리하는 중’이라고 밝혔다. 그는 “두 최고위원이 (황대표가 동조단식 중단을 권유했다는 소식을) 기사를 보고 알고 계시다”며 “하지만 아직 입장을 정리 중이고, 지금 특별히 전할 말은 없다고 했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실제로 이날 두 최고위원은 당분간 단식을 유지할 뜻을 밝혔다. 신 최고위원은 이날 오전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 인터뷰에서 “협상의 상대 파트너는 전혀 요지부동이기 때문에 이 뜻을 계속해서 관철시킬 필요성이 있겠다라는 생각이 들었다. 그래서 이 같은 결정을 내릴 수밖에 없었다”고 말했다. 신 최고위원은 “지금 (황교안) 대표께서 자신은 더 단식을 이어가고 싶은 의지는 강고한데 건강상 문제로 의식을 잃고 병원으로 실려 가셨기 때문에 공백을 빠르게 메워서 (정미경 최고위원과) 동반으로 단식을 결정한 것”이라며 “‘저희의 주장이 관철될 때까지는 이 자리를 지키겠다’라고 하는 것이 저와 정미경 최고위원의 의지”라고 밝혔다. 정 최고위원도 이날 YTN과의 인터뷰에서 “결사 반대하는 황교안 대표의 뜻을 국민들께 더 가까이 더 계속해서 전달하고 싶은 마음”이라며 “끝까지, 끝까지 가겠다”고 밝혔다.

[저작권 한국일보]

김용식 PD yskit@hankookilbo.com

강희경 기자 kstar@hankookilbo.com

web_cdn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