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전자결제 업체인 KG이니시스는 29일 벤처육성업체(액셀러레이터) 와이앤아처와 유망 신생(스타트업) 기업 육성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KG이니시스는 스타트업 기업들에게 전자결제(PG) 도입 교육과 상담을 지원할 예정이다. 또 양 사는 스타트업 지원에 필요한 자원 및 인력을 교류하고 관련 프로그램을 공동 개발해 운영할 계획이다.

KG이니시스는 스타트업들이 속속 등장하지만 전자결제에 대한 지원과 상담이 전무한 상황이라고 보고 이번 협약을 맺게 됐다. 와이앤아처는 스타트업과 벤처기업 육성을 전문으로 하는 액셀러레이터로, 중국 스위스 베트남 등 해외에도 관련 센터를 두고 있다. KG이니시스 관계자는 “스타트업들이 전자결제 서비스에 대한 정보를 얻지 못해 사업 진행에 어려움을 겪는 경우가 많다”며 “이를 돕기 위해 와이앤아처와 함께 스타트업을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최연진 IT전문기자 wolfpack@hankookilbo.com

web_cdn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