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美에는 “내정간섭 말라”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이 26일 기자회견에서 구의원 선거 결과에 대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 홍콩=로이터 연합뉴스

홍콩 구의원 선거에서 범민주 진영에 참패한 중국 정부가 대책 마련에 골몰하고 있다. 홍콩 상황을 면밀히 관리할 전담 조직을 설치하고 인적 쇄신을 통해 선거 후폭풍을 최소화하는 한편, 밖으로는 외세, 특히 미국을 향해 ‘불개입 원칙’ 메시지를 지속적으로 보내고 있다. 홍콩 사태를 ‘본토’ 차원의 위기로 받아들이기 시작한 것이다.

로이터통신은 26일 소식통을 인용, “중국 공산당 지도부가 홍콩의 격변을 통제하기 위해 본토에 ‘위기대응 지휘본부’를 설치했다”고 보도했다. 중국 당국은 이미 반중 시위 개시 이후 홍콩과 가까운 광둥(廣東)성 선전(深圳)에 위기본부를 개소했는데, 구의원 선거 패배를 계기로 해당 조직의 기능과 역할을 대폭 확대할 것으로 알려졌다. ‘자형(紫荆)산장’이라고도 불리는 이 본부는 홍콩과의 경계에 있으며 시위가 격화되는 동안 중국 지도부는 이곳에 올라 홍콩을 바라보며 상황을 직접 챙긴 것으로 전해진다. 통신은 또한 중국 정부의 위기감을 반영하듯, 홍콩 사무를 관장하는 한정(韓正) 공산당 정치국 상무위원 겸 부총리가 대응 지침을 총괄하고 있다고 전했다.

중국은 선거 패배의 책임을 물어 홍콩에 파견된 본토 인력의 물갈이도 꾀하고 있다. 상징적으로 현지에 상주하는 본토 최고위직인 왕즈민(王志民) 홍콩연락판공실 주임의 교체가 유력하다. 정부 관계자는 통신에 “판공실이 홍콩 부유층 및 엘리트하고만 어울려 본토 민심과 괴리돼 있다”면서 변화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캐리 람(林鄭月娥) 홍콩 행정장관의 경질 가능성도 꾸준히 거론되고 있다. 홍콩 빈과일보는 이날 “홍콩 친중파 정치인들은 이번 선거 결과를 인재(人災)로 보고 있다”며 람 장관의 리더십을 불신하는 분위기를 전했다. 그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아직 어떤 지침도 받지 않았다”고 말했다.

중국은 홍콩 사태 확산의 책임을 일정 부분 미국에도 전가하고 있다. 중국 관영 신화사(新華社)는 이날 정쩌광(鄭澤光) 외교부 부부장이 테리 브랜스태드 주중 미 대사를 전날 불러 강하게 항의했다고 밝혔다. 장 부부장은 브랜스태드 대사에게 “홍콩 문제는 전적으로 중국 내정에 속하며 ‘홍콩인권법안’은 공공연히 내정에 간섭하는 것”이라고 경고했다. 겉으론 지난주 미 의회를 통과한 홍콩인권법안에 대한 불만의 표시지만, 구의원 선거에서 대패하자 반발 수위를 크게 높였다는 해석이 나온다. 인민일보가 이날 사설을 통해 “홍콩의 인권, 민주, 법치가 짓밟힌 마당에 미 의회는 자국의 입법방식을 따라 나쁜 일을 선동했다”며 인권법안을 강도 높게 비난한 것도 선거 결과가 미국의 움직임에 미칠 영향을 차단하려는 의도라고 외신은 전했다.

김이삭 기자 hiro@hankookilbo.com

web_cdn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