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이 19일(현지시간) 뉴욕 맨해튼에서 한국 특파원들과 간담회를 하고 있다. 한진그룹 제공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이 항공 산업에 주력하는 한편, 이익이 나지 않는 사업에 대해선 과감한 구조조정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조 회장은 19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맨해튼에서 열린 한국 특파원 간담회에서 “주축인 대한항공과 대한항공을 지원하는 항공운송, 제작, 여행업, 호텔 사업 외엔 별로 관심이 없다”며 “구조조정을 아직 생각해 본 적은 없으나 이익이 나지 않으면 버려야 한다는 생각은 갖고 있다”고 말했다. 조 회장이 “운송에 집중해 세계 최고가 되는 게 목표”라고 밝힌 만큼 택배와 렌터카 등 그룹 내 다른 업종 사업의 매각 가능성이 거론되고 있다.

이어 그는 “(지금 경영 상황은) 있는 것도 지키기 어려운 환경”이라며 “내년까지 국내외 경기가 나쁠 것으로 전망돼 걱정”이라고 밝혔다. 미중 무역갈등, 한일 관계 악화 등으로 인한 항공 화물 운송량 감소와 원ㆍ달러 환율 상승 등 악재가 계속 이어질 것으로 본 것이다. 조 회장은 또 “대한항공에 전체적으로 정리할 게 좀 있는 것 같아 연내에 발표할 방침”이라며 “비용 절감 방안을 구체적으로 살펴보고 있다”고 덧붙였다. 대한항공의 실적회복 시점에 대해선 “내후년 초나 돼야 할 것 같다”고 내다봤다.

조 회장은 국내 항공업계 구조조정 필요성도 언급했다. 그는 “국내 항공사가 9개인데 미국도 9개”라며 “좁은 시장에서 9개 항공사가 싸우고 있다는 건 소비자 입장에선 가격이 내려가 좋을 수 있으나 장기적으론 안 좋을 수 있다”고 말했다.

사모펀드 KCGI(강성부 펀드)와 경영권 분쟁을 벌이고 있는 상황에 대해선 “우호지분 확보가 가장 중요한데 쉽게 대응할 수 있을 것”이라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한진그룹 지주회사 한진칼의 지분은 현재 조 회장 등 특수관계인이 28.93%로 가장 많다. 이어 KCGI(15.98%), 미국 델타항공(10%), 반도(5.06%)의 순이다. 조 회장은 델타항공이 경영권 방어와 관련해 우호 지분으로 볼 수 있느냐는 질문에 “장기적 투자 관점에서 들어온 걸로 알고 있다”면서도 “(주주총회가 있는) 3월 되면 알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조 회장은 “그렇다고 반기를 들지는 않지 않겠느냐”고 덧붙였다.

고(故) 조양호 전 회장의 한진칼 지분 등을 어머니인 이명희 정석기업 고문과 조 회장 3남매가 법정 상속 비율인 1.5대 1대 1대 1의 비율로 나눠 상속한 것을 두고는 “가족 간 협력을 안 할 수 없는 구조를 만든 것”이라면서 “제가 독식하고자 하는 욕심도 없다”고 말했다.

변태섭기자 libertas@hankookilbo.com

web_cdn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