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저작권 한국일보] 가을에 맺힌 추억방울.

지나가는 가을을 시샘이라도 하듯 겨울을 재촉하는 비바람에 떨어진 낙엽이 가을비를 머금습니다. 울긋불긋한 낙엽 위에 추억을 담아 간직하고 싶습니다. 이 가을 향기와 함께 말이죠

멀티미디어부 기자

web_cdn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