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유독 같은 번호의 정답 반복 “헷갈린다, 피 말리는 일”
유독 같은 번호의 정답이 많이 몰린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국어영역(짝수형) 정답표. 한국교육과정평가원 제공

14일 치러진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 국어영역 짝수형 정답이 유독 같은 번호에 몰린 것을 두고 “너무하다”는 성토가 쏟아졌다.

이날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이 공개한 국어영역 짝수형 정답표에 따르면 3~7번까지 정답이 5ㆍ5ㆍ2ㆍ2ㆍ2, 17~23번까지는 2ㆍ2ㆍ5ㆍ2ㆍ2ㆍ5ㆍ5로 2번과 5번의 반복이 유독 두드러진다. 한 누리꾼(AS****)은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같은 번호가 연속으로 정답으로 나오면 ‘이게 맞나’라고 헷갈릴 수밖에 없다”며 “안 그래도 긴장되는 수험생들의 피를 말리는 일”이라고 꼬집었다. 또 다른 누리꾼은 “수험생의 심리를 이용한 평가원의 악랄함을 보여주는 것”(무****)이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2017학년도 수능에서 벌어졌던 비슷한 논란도 재조명 됐다. 당시 국어영역 짝수형 1~7번 문제의 정답은 4ㆍ4ㆍ4ㆍ4ㆍ5ㆍ4ㆍ4로 5번 문제를 제외하면 정답이 모두 4번이었다. 실제 수능이 끝난 직후 수험생 커뮤니티에는 국어영역 짝수형을 푼 이들의 성토가 이어졌다.

수험생이라고 본인을 소개한 누리꾼은 “틀린 줄 알고 몇 번이나 뒤적였다”며 “입장 바꿔 문제를 풀고 OMR카드를 마킹 하는데 (정답이) 저렇게 배치됐으면 멘붕 안 오는 사람이 있을까”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일부 수험생들은 당시 “불안해서 정답을 바꿨다가 틀렸다”고 토로했었다.

전혼잎 기자 hoihoi@hankookilbo.com

web_cdn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