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전국 기름값이 5주 연속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지난 3일 서울 종로구의 한 주유소의 모습. 연합뉴스

휘발유 가격이 5주 연속 하락세를 이어갔다.

9일 한국석유공사 유가정보서비스 오피넷에 따르면 11월 첫째 주 전국 주유소 휘발유 가격은 전주보다 1.9원 내린 ℓ당 1,535.1원이었다.

휘발유 가격은 유류세 인하 종료 직후인 8월 말부터 6주 연속 상승하다가 10월 2주부터 계속 하락하고 있다.

서울 지역 휘발유 가격은 전주보다 5.1원 하락한 ℓ당 1,621.4원, 최저가 지역인 대구는 전주보다 1.1원 하락한 1,506.7원이었다.

가장 비싼 상표인 SK에너지 휘발유는 ℓ당 1,550.1원, 최저가 상표인 알뜰주유소 휘발유는 ℓ당 1,513.3원을 기록했다.

전국 주유소 경유 가격도 전주보다 2.0원 내린 1,381.5원이었다. 액화석유가스(LPG) 자동차용 부탄은 2주 연속 상승, ℓ당 810.4원이었다.

다만 국제유가는 상승세를 이어갔다. 한국이 수입하는 원유의 기준이 되는 두바이유 가격은 전주보다 배럴당 0.6달러 오른 61.2달러를 기록했다. 국제유가 상승세는 보통 수주 뒤에 반영되기 때문에 국내 유가 하락세가 오래가지는 않을 전망이다.

석유공사 관계자는 “국제유가는 미국 중국 간 고율관세 단계적 철회 합의, 이란의 핵합의 이행수준 축소 등 상승요인과 미국 원유재고 증가 등 하락요인이 혼재해 소폭 상승했다”고 설명했다.

변태섭 기자 libertas@hankookilbo.com

web_cdn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