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서울 압구정동 한 멀티플렉스에서 8일 오전 열린 넷플릭스 오리지널 '범인은 바로 너!' 시즌 2 제작발표회에서 출연진들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왼쪽부터 유재석, 김종민, 이승기, 박민영, 세훈, 세정. 연합뉴스

지난해 글로벌 동영상스트리밍서비스(OTT) 넷플릭스에게 ‘범인은 바로 너!’(범바너) 시즌1은 뼈아팠다. 유재석과 이광수, 세훈 등 유명 출연자와 SBS ‘런닝맨’ 연출진이 협업했는데도 시청자에게 혹평을 받았다. 엉성한 전개와 부실한 추리가 아쉬웠다는 지적이었다. 동남아시아에서 호응이 있었던 게 그나마 다행이었다.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범바너’ 시즌2가 8일 공개됐다. 이광수 대신 이승기가 출연진에 합류하고, 에피소드 순차 공개 대신 일시 공개로 바꿨다. 체질개선한 시즌2가 시청자의 마음을 돌릴 수 있을지 주목된다.

시즌2는 이야기에 중점을 맞췄다. 인물 간 연관관계에서 발생하는 비밀을 풀어나가며 범인을 뒤쫓는 과정을 그렸다. 시즌1은 등장인물의 연기가 다소 엉성했다는 비판이 있었다. 유재석은 8일 오전 서울 압구정동의 한 멀티플렉스에서 열린 제작발표회에서 “시즌1에서 부족한 부분을 많이 참고해서 시즌2에 반영했다”며 “시즌1이 아쉬웠다고 말한 바 있지만, 이번에도 조금 더 치밀해지고 재미있었으면 더 좋았을 것”이라고 밝혔다.

극을 이끄는 추리에도 신경을 썼다. 시즌1에서는 카메오 출연자가 갑자기 결정적인 단서를 주는 등 긴장감을 떨어뜨리는 장면이 몇몇 있었다. 김동진 PD는 “에피소드 10개로 구성된 시즌1 당시에는 1회당 방영시간이 60분을 넘기는 바람에 너무 길다는 평가가 많았다”며 “시즌2를 제작하면서 러닝타임이 짧더라도 빠르게 몰입할 수 있고, 긴장감까지 넘치는 추리물을 만들 수 있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범바너’는 드라마와 예능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으려 한다. 조효진 PD는 “시즌1에서는 편집을 기존 예능프로그램과 달리하고 자막을 배제하는 등 드라마적인 시도를 많이 했다”며 “프로그램을 제작하며 드라마와 예능의 접합점을 조금 더 찾아갈 수 있었다”고 밝혔다. 박민영은 “드라마와 예능의 크로스오버”라며 “드라마를 보고 싶거나, 재미있는 예능프로그램을 보고 싶어하는 사람 모두 만족시킬 것”이라고 자신했다.

강진구 기자 realnine@hankookilbo.com

web_cdn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