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지난 7월18일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들이 청와대에서 만나 이야기를 나누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가 오는 10일 청와대에서 만찬을 겸한 회동을 갖는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태 이후 꼬인 정국의 실타래를 풀 계기가 될 수 있을지 주목된다.

8일 청와대 등에 따르면 이번 회동은 최근 문 대통령의 모친상에 야당 대표들이 조문을 한 것을 계기로 마련됐다. 더불어민주당 관계자는 “여권에서 야당 대표들이 모친상 조문을 한 것을 계기로 허심탄회한 대화를 나누는 자리를 마련하자는 공감대가 생겼고, 여야 5당 대표들 역시 흔쾌히 만나기로 해 성사된 자리”라고 설명했다. 이해찬 민주당ㆍ황교안 자유한국당ㆍ손학규 바른미래당ㆍ심상정 정의당ㆍ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 모두 출석 의사를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청와대는 이번 회동이 조문에 대한 답례 차원인 만큼 비공개로 진행되며, 특별한 정치적ㆍ정책적 의제가 있는 건 아니라고 설명하고 있다. 하지만 지난 7월 18일 회동 이후 4개월 만에 한자리에 모이는 만큼, 사회ㆍ경제ㆍ안보 등 주요 현안에 대한 대화가 자연스럽게 나올 것으로 전망된다.

문 대통령이 지난달 22일 국회 시정연설에서 “국민통합을 위해서도, 얽힌 국정의 실타래를 풀기 위해 ‘여야정 국정상설협의체’를 약속대로 가동하기 바란다”고 말한 만큼, 청와대와 여야 간 정치력 회복을 위한 ‘협치’를 특별히 강조할 가능성도 크다. 특히 여야가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에 오른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법, 선거제 개혁법을 두고 입장이 갈리고 있는 만큼, 문 대통령이 야당의 협조를 구할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여권 관계자는 “조문에 대한 답례 차원인 데다, 정부 임기 반환점(9일) 바로 다음 날 회동을 잡은 만큼, 집권 후반기에 국회와의 소통을 강화하겠다는 메시지가 주로 나올 것”이라며 “분위기가 무르익으면 민생ㆍ개혁과 관련한 법안 처리를 위해 야당의 협조를 구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야당 대표들도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사회ㆍ경제ㆍ안보 분야 정책과 관련해 적극적으로 의견을 피력할 것으로 보인다. 한국당 관계자는 “조문에 대한 답례 차원이기 때문에 의제 등을 미리 밝히는 것은 적절치 않다”면서도 “국민들이 하고 싶은 이야기를 대신 전달하는 것이 야당 역할이니 그런 차원에서 대화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경제와 안보에 대한 철학을 바꾸고 기업에 믿음을 줄 수 있는 사람을 부총리로 임명하라는 이야기를 이번에도 할 것”이라며 “외교와 안보 등에 대해선 원로들의 조언을 들어보라고도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현빈 기자 hbkim@hankookilbo.com

김정원 기자 gardenk@hankookilbo.com

web_cdn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