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김경문 감독이 이끄는 한국 야구 대표팀이 8일 슈퍼라운드 진출을 확정했다. WBSC페이스북 캡처.

한국 야구대표팀이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슈퍼라운드에 진출했다. 약체로 꼽혔던 호주가 캐나다를 잡으면서 한국은 마지막 3차전 결과에 상관없이 최소 조 2위를 확정했다.

호주는 8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C조 조별리그 3차전에서 캐나다를 3-1로 따돌리고 첫 승을 거뒀다. 1-1로 맞선 8회 말 2사 1ㆍ2루에서 로건 웨이드가 우중간을 가르는 주자일소 3루타를 쳤다. 특히 캐나다의 마무리 투수 스콧 매티슨을 두들긴 점이 인상적이었다. 매티슨은 일본프로야구 요미우리 자이언츠에서 뛴 강속구 투수다. 올해 프로야구 SK 와이번스와 롯데 자이언츠에서 뛴 우완 투수 브록 다익손은 캐나다 선발로 등판해 6이닝 동안 1실점(2피안타)하며 호투했지만, 팀 패배로 빛이 바랬다.

이로써 캐나다, 호주는 나란히 1승 2패로 동률을 이뤘다. 그리고 호주, 캐나다를 차례로 격파해 2승을 선점한 한국은 최소 C조 2위를 확보해 슈퍼라운드에 올랐다.

하지만 대표팀은 쿠바전에서도 최선을 다해야 한다. 조 1위로 슈퍼라운드에 진출하는 것이 훨씬 유리하기 때문이다. ‘라운드 로빈’ 방식이 적용되는 슈퍼라운드 규정상 조 1위는 1승을, 조 2위는 1패를 안고 슈퍼라운드를 치른다.

강주형 기자 cubie@hankookilbo.com

web_cdn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