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삼성전자가 8일 갤럭시폴드 중국 시장 출시에 맞춰 인민일보 8면에 전면으로 내건 광고. '미래, 이렇게 펼쳐집니다'라는 카피 문구를 내세웠다. 중국에서 판매되는 최초의 폴더블폰이다. 인민일보 캡처

삼성전자의 폴더블폰 ‘갤럭시 폴드’가 8일 중국 출시 2초 만에 온라인 매장에서 완판되는 기염을 토했다. 지난해 중국시장 점유율 1%에 그친 삼성이 명예회복의 전기를 마련할지 주목된다.

중국 대형 전자상거래 업체인 징둥닷컴은 이날 오전 올린 공고에서 자사 온라인 매장에서 갤럭시 폴드가 단 2초만에 매진됐다고 밝혔다. 삼성전자도 시나닷컴 마이크로블로그 계정을 통해 불과 5분 만에 갤럭시 폴드가 완판됐다고 알렸다. 중국 최대 삼성전자 모바일 매장인 상하이 난징둥루(南京東路) 플래그십 매장에서도 고객들이 줄을 서 갤럭시 폴드를 받아갔다.

이처럼 삼성의 스마트폰이 각광을 받은 건 최근 수년간 볼 수 없던 고무적인 현상이다. 삼성은 2013년 중국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 20%를 기록해 가장 많이 팔리는 브랜드에 올랐지만 이후 중국의 공세에 밀려 지난해에는 점유을이 1%까지 떨어졌다.

갤럭시 폴드는 중국에서 시판되는 최초의 폴더블폰으로, 삼성은 초도물량 2만대를 공급할 예정이다. 삼성전자는 이날 출시에 맞춰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에 이례적으로 갤럭시 폴드 광고를 전면으로 내걸고 공격적인 마케팅을 예고했다.

이에 맞서 중국 화웨이도 15일 폴더블폰 메이트 X를 출시할 예정이어서 또다시 한중 대표 전자업체간 격돌이 불가피하다. 미국의 제재로 유럽 등 해외 시장을 잠식당하고 있는 화웨이 또한 사활을 걸고 시장 사수에 나선 상태다.

베이징=김광수 특파원 rollings@hankookilbo.com

web_cdn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