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8일 오전 서울 서초구 블랙야크 양재사옥에서 강태선(왼쪽) 블랙야크 회장이 케이트 브라운 미국 오리건 주지사로부터 감사패를 전달받고 있다. 블랙야크 제공

아웃도어 기업 블랙야크의 강태선 회장이 케이트 브라운 미국 오리건 주지사로부터 감사패를 받았다.

8일 서울 서초구 블랙야크 양재사옥에서 진행된 감사패 전달식에는 강태선 블랙야크 회장과 방한 중인 케이트 브라운 오리건 주지사를 비롯해 크리스 하더 오리건주 경제개발성 국장, 이진주 주한미국대사관 상무전문위원, 김석환 포틀랜드 항만청 한국대표부 부대표 등이 참석했다.

블랙야크는 2015년 미서부 오리건주 포틀랜드에서 시작된 라이프웨어 ‘나우(nau)’ 인수 이후 국내시장 안착은 물론 오리건주의 지역 경제 활성화 공로를 인정받아 이번에 감사패를 전달받았다.

또한 양 측은 이날 블랙야크와 오리건주 간의 긴밀한 협력 관계가 양국의 정부 및 기업간의 교류로 발전할 수 있도록 다양한 방안을 논의하고 지속적인 파트너십을 약속했다.

강은영기자 kiss@hankookilbo.com

web_cdn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