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SK텔레콤이 회전하는 카메라가 달린 삼성전자 ‘갤럭시A80’을 이동통신사 중 단독으로 출시한다. 출고가는 59만9,500원이다.

SK텔레콤은 오는 15일 갤럭시A80을 출시한다고 8일 밝혔다.

갤럭시A80은 회전식 카메라 탑재로 주목 받고 있는 제품이다. 보통 스마트폰 전면에는 카메라가 있어서 카메라 부분을 뺀 나머지를 디스플레이로 채워야 한다. 갤럭시A80은 평소에는 카메라가 후면에만 달려 있지만 셀피 모드를 켜면 스마트폰 뒷면이 위로 올라오면서 카메라가 앞으로 회전한다. 덕분에 전면이 한층 깔끔한 디자인이 장점이다. 카메라는 트리플 카메라를 탑재해 고해상도 사진과 영상을 찍을 수 있다.

SK텔레콤은 이날부터 14일까지 갤러시A80 예약 판매를 실시한다. 예약 구매 고객은 삼성 무선 이어폰 ‘갤럭시 버즈’ 등 다양한 사은품을 받을 수 있다. 사은품은 25일까지 갤럭시A80에서 ‘삼성멤버스’ 애플리케이션에 접속해 신청하면 된다. 예약 구매가 아닌 일반 개통을 한 고객들을 위해 SK텔레콤은 ‘T월드다이렉트’와 ‘11번가’에서 ‘갤럭시북S’, ‘갤럭시탭 S6’, ‘갤럭시 워치 액티브’ 등 경품 행사도 진행한다.

문갑인 SK텔레콤 스마트 디바이스 본부장은 “5G 시대에도 합리적인 가격에 프리미엄 기능을 갖춘 스마트폰을 찾는 소비 추세가 확대되고 있어 갤럭시A80을 단독 출시하게 됐다”며 “회전 카메라를 최초 탑재한 갤럭시A80을 포함해 다양한 실속형 제품군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맹하경 기자 hkm07@hankookilbo.com

web_cdn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