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중 내내 24시간 꺼지지 않는 테슬라의 태양광 패널과 파워볼 배터리를 주문하라.”

전기차 업체 테슬라 최고경영자(CEO)인 ‘아이언 맨’ 일론 머스크가 태양광 패널과 고용량 배터리 세일즈에 나섰다. 최근 캘리포니아주 인근서 산불이 잇따르면서 전력 공급을 제대로 받지 못하는 주민들에게 해법을 제시한 셈이다.

7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머스크는 일련의 트윗을 통해 산불 발화 위험 때문에 전력 공급을 제대로 받지 못하는 주민들을 상대로 해결책을 내놨다. 머스크의 트위터는 클릭하면 곧바로 테슬라 웹사이트로 이동한다. 머스크는 태양광 패널을 설치한 뒤 집안에 고농축 파워볼 배터리를 갖춰놓으면 전력회사가 불시에 강제단전을 하더라도 상당 기간 전기 걱정 없이 집에서 지낼 수 있다고 자랑했다. 머스크는 강제단전 피해를 본 가구에 대해서는 초기 설치비용을 1,000달러(115만원) 할인해주겠다는 제안까지 내놓았다. 테슬라는 전기차 제조업체지만 일찌감치 태양광 사업에도 발을 들여놓았다. 지난 2016년 지붕 태양광 패널업체 솔라시티를 26억달러(약 3조원)에 인수하면서 태양광 패널 기술력과 제조시설을 갖춘 바 있다.

머스크의 트윗이 상술인지 공익을 위한 제안인지는 속단할 수는 없지만 WP에 따르면 테크기업이나 공유경제 기반 기업들은 강제단전으로 피해를 본 주민을 배려하는 프로그램을 잇달아 내놓고 있다. 세계 최대 숙박공유업체 에어비앤비는 ‘오픈홈 프로그램’을 운영해 강제단전이나 산불로 대피한 주민을 수용할 수 있도록 했다. 차량호출서비스업체 리프트는 산불 피해 주민에게 15달러까지 두 차례 무료 탑승 서비스를 제공한다. 버라이즌이나 AT&T 같은 대형 이동통신회사들도 산불 피해 주민에게 무료 통화ㆍ문자 서비스와 데이터 지원을 하고 있다.

김진욱 기자 kimjinuk@hankookilbo.com

web_cdn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