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토트넘 손흥민이 7일 세르비아 베오그라드의 라이코 미티치 경기장에서 열린 2019~20 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B조 4차전 츠르베나 즈베즈다전에서 후반 12분 팀의 두 번째 골을 넣은 뒤 두 손을 모아 기도하는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3일 전 자신의 태클로 부상 당한 안드레 고메스(에버턴)에게 보내는 진심 어린 사과였다. 손흥민은 이날 프로 통산 122ㆍ123호골을 기록, 차범근 전 국가대표팀 감독이 보유하고 있던 한국인 유럽무대 최다골 기록을 넘어섰다. 베오그라드=로이터 연합뉴스

web_cdn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