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 크기 설정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7일 오후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자율형사립고ㆍ외국어고ㆍ국제고를 2025년 일제히 일반고로 전환한다는 내용의 '고교서열화 해소 및 일반고 교육역량 강화 방안'을 발표하고 있다. 왼쪽부터 최교진 세종시교육감, 유 부총리, 이재정 경기도교육감. 홍인기 기자
유은혜(오른쪽 세번째)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7일 오후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자율형사립고ㆍ외국어고ㆍ국제고를 2025년 일제히 일반고로 전환한다는 내용의 '고교서열화 해소 및 일반고 교육역량 강화 방안'을 발표하고 있다. 홍인기 기자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7일 오후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자율형사립고ㆍ외국어고ㆍ국제고를 2025년 일제히 일반고로 전환한다는 내용의 '고교서열화 해소 및 일반고 교육역량 강화 방안'을 발표하고 있다. 홍인기 기자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2025년에 자율형사립고(자사고), 외국어고(외고), 국제고를 일반고로 일괄 전환하는 이유에 대해 “현재 고등학교가 1ㆍ2류로 서열화돼 위화감 등 문제가 있다”고 말했다.

유 부총리는 7일 오후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브리핑을 열고 고교 서열화 해소 방안을 발표하면서 “약 4%를 차지하는 외고ㆍ자사고 등에서 우수 학생을 선점하고 비싼 학비와 교육비가 소요되다 보니, 고등학교가 사실상 1ㆍ2류로 서열화되고 고교 진학경쟁이 심화돼 사교육비 부담이 jj지, 학교ㆍ학생 간에 위화감이 조성되는 등 문제가 발생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입학 방식만 바뀌는 것이므로 자사고ㆍ외고 폐지가 아니라 일반고 전환”이라고 밝혔다.

이날 브리핑에는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 부회장인 최교진 세종시교육감을 비롯해 조희연 서울시교육감, 이재정 경기도교육감, 장휘국 광주시교육감, 도성훈 인천시교육감 등이 함께 자리했다.

홍인기 기자

유은혜(오른쪽 두번째)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시도교육감과 함께 7일 오후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자율형사립고ㆍ외국어고ㆍ국제고를 2025년 일제히 일반고로 전환한다는 내용의 '고교서열화 해소 및 일반고 교육역량 강화 방안'을 발표하기 위해 브리핑실로 향하고 있다. 왼쪽부터 장휘국 광주시교육감, 이재정 경기도교육감, 최교진 세종시교육감, 유 부총리, 조희연 서울시교육감, 도성훈 인천시교육감. 홍인기 기자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7일 오후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자율형사립고ㆍ외국어고ㆍ국제고를 2025년 일제히 일반고로 전환한다는 내용의 '고교서열화 해소 및 일반고 교육역량 강화 방안'을 발표하고 있다. 왼쪽부터 최교진 세종시교육감, 유 부총리, 이재정 경기도교육감. 홍인기 기자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과 시도교육감들이 7일 오후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자율형사립고ㆍ외국어고ㆍ국제고를 2025년 일제히 일반고로 전환한다는 내용의 '고교서열화 해소 및 일반고 교육역량 강화 방안'을 발표한 후 인사를 하고 있다. 왼쪽부터 도성훈 인천시교육감, 장휘국 광주시교육감, 최교진 세종시교육감, 유 부총리, 이재정 경기도교육감, 조희연 서울시교육감. 홍인기 기자

web_cdn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